​'블랙리스트 의혹' 김기춘, 15시간 특검 조사 마치고 귀가

입력 : 2017-01-18 05:57

김기춘 전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 조득균 기자 = 특별검사팀에 소환된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8일 오전 1시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전날 오전 9시 45분께 직권남용과 위증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한 김 전 실장은 이튿날 오전 1시까지 강도높은 조사를 받았다.

15시간에 걸친 장시간 조사를 마치고 조사실에서 나온 김 전 실장은 대기 중인 승용차를 타고 현장을 곧장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실장은 정치성향에 따른 문화예술인 및 단체에 대한 정부지원 배제를 목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이른바 '블랙리스트'의 작성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 국회 국조특위는 김 전 실장에 대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증)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특검팀은 김 전 실장이 재직 시절 김종덕 전 장관으로부터 블랙리스트에 관한 보고를 받은 정황을 비롯해 다수의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연루 의혹을 여전히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검의 압수수색에 대비해 앞서 증거를 인멸한 정황도 포착됐다.

특검은 김 전 실장을 상대로 조사한 내용 등을 검토해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