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움, 구스 다운 침구판매 35% 성장…올해 매장 35개로 확대

입력 : 2017-01-16 15:54

소프라움의 세인트90 시베리아산 구스 다운 이불.[사진= 소프라움]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태평양물산의 프리미엄 베딩 전문 브랜드 소프라움은 구스 다운 침구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2016년 기준 구스 침구 판매가 전년 대비 약 35% 성장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소프라움은 최상급의 우모만을 사용하는 구스 다운 전문 브랜드로 론칭 이후부터 연 평균 39%의 매출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주요 백화점에만 입점해있는 소프라움은 2016년 초 23개의 매장에서 2016년 12월 기준으로 30개까지 매장을 늘렸고, 올해까지 전국적으로 35개까지 매장을 추가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소프라움 유광곤 부문장은 “건강한 숙면과 프리미엄에 대한 높은 욕구도 구스 이불의 인기 요인으로 본다”라며 “소프라움은 구스 다운의 포근함과 보온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연구와 개발을 이어가며 꾸준히 새로운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09년부터 구스 이불 시장은 연 평균 약 34% 성장률을 보이며, 2014년에는 약 630억 원까지 성장하는 등 매년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수입 구스 일부도 인기를 끌면서 덴마크 다이컨사에서 생산하는 다운 침구 브랜드 링스티드던(RINGSTED DUN)은 제품 평균 가격대가 70만원대이지만 지난 3년간 평균 7.1%의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