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펀드, KB인베스트먼트·한화인베스트먼트·신한캐피탈 등서 60억원 투자유치

입력 : 2016-09-20 09:22

[사진제공=어니스트펀드]


아주경제 윤주혜 기자 = 핀테크 기반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는 KB인베스트먼트, 한화인베스트먼트, 신한캐피탈 및 복수의 기관투자자로부터 총 6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지난해 P2P업계 최초로 제1금융권인 신한은행의 10억원 투자를 포함해 연간 32억원을 유치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추가 투자를 통해 누적 유치 금액 총 92억원을 돌파하게 됐다.

이번 투자는 국내 최고의 금융기관들이 대거 함께 손을 내밀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금융기관들은 주요 투자 요인으로 어니스트펀드의 '기술력'과 '미래가치'를 손꼽았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박덕규 KB인베스트먼트 팀장은 "서비스 런칭 이후 독보적인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자체적 기술력을 축적했고, 그를 통해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받는 금융 브랜드로 자리매김 한 점"을 높게 샀다고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투자 금액을 앞으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의 확장과 고도화된 리스크 관리 시스템 구축, 그리고 차별화된 데이터 기술 개발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사업 확장을 위한 자금 확보를 넘어 유수의 금융기관들이 인정한 유일한 P2P금융기업으로서 인정받았다는 점에 있어 의의가 크다"며, "어니스트펀드를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신 고객과 투자자 모두의 기대에 부응해 나아가는 것은 물론, 한국을 대표하는 건실하고 투명한 핀테크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