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로이트 안진 "GDP 높다고 다 살기 좋은 나라 아니다"

입력 : 2016-06-27 17:28
아주경제 김부원 기자= 1인당 국내 총생산(GDP)이 높다고 국민 삶의 질이 향상되는 것은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미국 비영리단체인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16 사회발전지수(SPI)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설명했다.

조사에 참여한 133개 국가 중 사회발전 측면에서‘가장 살기 좋은 나라’ 1위는 는 핀란드로, 지난해 7위에서 여섯 계단을 뛰어올랐다. 반면 지난해 1위였던 노르웨이는 올해 7위로 떨어졌다.

사회발전지수에서 ‘매우 높음’을 받은 12개국 중 5개국은 핀란드(1위), 덴마크(3위), 스웨덴(6위), 노르웨이(7위), 아이슬란드(공동 10위) 등 북유럽 국가들이다.

비 북유럽권인 캐나다(2위), 호주(4위), 스위스(5위), 네덜란드(8위), 영국(9위), 뉴질랜드(공동 10위), 아일랜드 등도 사회발전지수 ‘매우 높음’을 달성했다.

한국은 지난해 77.70(100점 만점)으로 29위를 기록했지만,  올해 80.92로 소폭 상승하면서 133개국 중 26위에 올랐다. 또 기회, 건강과 복지, 교육, 차별로부터의 자유 등 이른바 ‘침묵’의 사회발전은 GDP 성장에 따라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국부 자체가 사회발전 수준을 높이는 절대요건은 아니라는 의미이다. 아울러 조사에서는 1인당 GDP가 비슷한 국가들을 각각 다른 15개 국가와 비교해 상대적인 강점과 약점을 분석했다.

흥미로운 점은 코스타리카, 우루과이, 가나, 세네갈 등은 사회발전지수 ‘초과 성취국가’로 분류됐다는 사실이다. 특히, 세계 최고의 초과 성취국가인 코스타리카의 경우 1인당 GDP가 2배 규모인 한국 수준의 사회발전 결과를 보였다.

또 1인당 GDP 5만2118달러에 달하는 미국은 올해 19위에 랭크되면서 가장 심각한 ‘저성취 국가’란 불명예를 안았다. 미국은 GDP 대비 가장 심각한 수준의 저성취 국가 중 유일한 서구 민주주의 국가이다.

이 밖에 중국, 러시아, 이란, 나이지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심각한 수준의 저성취 국가에 속했다. 

핀란드(1인당 GDP 3만8535달러)와 캐나다(4만2778달러)는 미국보다 국부가 적었지만 헬스케어, 관용, 개인의 권리 등을 포함한 평가항목에서 전체적으로 미국을 앞질렀다.

한편 2016 사회발전지수 조사는 전 세계 인구의 99%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개별 GDP 평가를 비롯해 건강과 복지, 교육, 주거, 정책, 권리, 차별과 편견으로부터의 자유 등에 대한 측정을 포함한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