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경제 자신감, "중국 GDP 7% 가까이 성장했다"

입력 : 2016-01-17 12:15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아주경제 김온유 기자 =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7% 가까이 성장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리커창 총리가 지난 16일 열린 베이징(北京)에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개소식에 참가해 "중국 GDP가 지난해 대략 7%, 다시 말해 7% 가까이 성장했다"고 경기 상황을 호평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경제는 2011년부터 성장이 둔화되기 시작해 2010년 10.6%였던 성장률이 2014년 7.4%대로 떨어졌다. 경제 전문가들은 중국이 지난해 목표치 성장률인 7%를 밑돌았을 것이라며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6.8~6.9%로 내다보고 있다.

리커창은 "여전히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주요 경제 지표에서 긍정적인 부분이 많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지난해 GDP 총액이 10조 위안(약 1836조원)이 넘었고 이중 절반은 서비스 부문으로 소비가 GDP 성장률의 60%를 차지했다"며 "경제 구조 개혁이 나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고용면에서 고용지표 목표치를 넘어선 총 노동인구 9억명을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1억 5000만명은 숙련된 전문인력인 것으로 드러났다.

리 총리는 "이러한 경제 인구 상황 역시 중국 경제가 중속 성장을 이어가는 데 동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