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KI미디어, '오일의 공포' 출간..에너지 패러다임 변화 속 한국의 미래 고찰

입력 : 2015-10-27 11:00
환율전쟁보다 더 무서운 오일의 공포가 다가온다

FKI미디어가 출간한 신간 '오일의 공포'. [사진 = 전경련 제공]


아주경제 배상희 기자 = 저유가 시대의 장기 고착화 우려 속에 셰일혁명에 따른 '가스시대' 도래 등 전 세계 에너지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다. 이같은 글로벌 에너지 이슈를 한국의 시각에서 분석하고,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 속 한국 경제가 가야할 길과 생존전략을 제시하는 책 한권이 출간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의 출판 자회사인 FKI미디어는 세계 최대 에너지 매체인 '플래츠(Platts)'의 한국 특파원 이종헌 기자와 에너지・화학 베스트 애널리스트 손지우 연구위원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신간 '오일의 공포(OIL FEAR)'를 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책은 'D(디플레이션)의 공포'보다 더 강력한 'O(오일)의 공포가 터진다'는 말로 저유가 현상에 따른 위기에 대해 경고한다.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저유가 현상이 장기간 지속될 것이며, 이같은 저유가 상황 속에 최악의 글로벌 경제위기가 또 한번 닥칠 것이라는 진단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저유가는 우리(한국)에게 축복이 아닌 공포가 될 것"이라고 역설한다. 우리나라는 산업구조상 정유, 화학, 조선, 기계, 철강, 건설 등 중화학공업의 비중이 높은데 이들 기업의 매출액이 유가와 연동되어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저자는 국내총샌산(GDP) 규모 8위로 세계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브라질의 디폴트 상황을 가정하며 전 세계에 파급될 위협적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브라질 국영석유기업인 패트로브라스가 과잉투자로 인한 부도위기를 피할 수 없게 됐으며, 이는 브라질 경제 전체의 위기로 번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저유가 시대 도래로 1982년 멕시코 모라토리엄, 1997년 IMF 아시아 금융위기, 2008년 미국 금융시스템 붕괴를 잇는 최악의 글로벌 경제위기를 목도하게 될지도 모른다면서 특히, 브라질에 투자한 채권 금액만 7조원 이상인 우리나라로서는 상당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경고한다.

저자는 유가의 방향을 가늠하려면 '보이지 않는 손'의 논리가 통하지 않는 석유 시장의 본질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한다. 20세기 미국 경제의 핵심인 '석유왕' 존 데이비슨 록펠러부터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져다준 셰이크 야마니까지 석유 헤게모니 쟁탈 싸움을 벌였던 역대 '큰 손'들의 의도를 알아야 유가 흐름을 볼 수 있다고 제언한다. 

이 책은 에너지 패러다임 현상 중 저유가보다 더 큰 이슈는 지난 100년간 이어진 석유의 전성시대가 종식되고 '가스시대'와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는 것이라 평한다. 아울러 가스시대 도래에 대비해 미국, 중국, 유럽과 일본 등은 셰일가스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저자는 "석유 시장의 '큰손'들에 의한 저유가 전쟁, 전기차 시장의 활성화, 개발도상국들을 노린 '오일의 공포' 상황, 탈석유시대와 가스시대 등으로 정리되는 급격한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에 한국이 제대로 대응하지 않는다면, 다시 한 번 휘몰아치는 산업혁명의 큰 파도에서 도태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강력히 경고한다.

이어 우리나라 비즈니스 리더와 정책결정자 들에게 "'도태'가 아닌 '진화'의 길로 가기 위해서는 세계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가 우리 경제에 주는 시사점을 정확히 봐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