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 세진중공업, 코스피 상장 재추진

입력 : 2015-10-21 08:47
아주경제 이규진 기자 = 초대형 조선기자재 전문기업 세진중공업이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를 재추진한다고 20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 상장을 위해 세진중공업은 674만1000주(신주 340만주, 구주 334만1000주)를 공모하며, 상장예정주식수는 총 3883만2000주다. 공모예정가는 3500원 ~ 3900원으로 총 모집금액은 236억원 ~ 263억원 규모다. 오는 11월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수요예측을 거쳐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 후 11월 19일과 20일 청약을 받아 11월 말 ~ 12월 초에 코스피 시장에 입성 할 예정이다.

세진중공업은 지난 8월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피 시장 입성을 위한 공모 절차를 진행하였으나, 조선 업황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로 수요예측 결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여 상장을 연기한 바 있다.  세진중공업 이의열 대표이사는 “세진중공업은 어려운 업황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매출액 상승을 기록하며 성장했다” 며 “조선기자재 산업 내 독과점적 지위를 바탕으로 해외진출을 적극화하는 등 상장 후에도 장기적으로 시장을 이끌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16년의 업력을 지닌 세진중공업은 선원들의 주거공간으로 활용되는 Deck House와 LPG 운반선에 탑재되는 LPG Tank 제조 시장에서 업계 1위를 기록한다. 이에 따라 2015년 상반기 매출액은 2,824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동기대비 16%의 성장률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각 9%, 5%를 기록하며 뛰어난 수익성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상장은 KDB대우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공동 주관을 맡았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