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0년, 기업인 70인의 역사적인 한마디

입력 : 2015-08-30 11:00
FKI미디어·한국CCO클럽 ‘한국경제를 만든 이 한마디’ 발간

전경련 산하 출판 계열사 FKI미디어가 한국CCO클럽과 함께 발간한 '한국경제를 만든 이 한마디' 표지 [사진=FKI미디어 제공]


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출판자회사 FKI미디어는 10대 그룹 전・현직 홍보실장들의 모임인 한국CCO(최고소통책임자)클럽과 손잡고 광복 70년을 기념해 기업인 70인의 주옥같은 어록과 일화를 담은 ‘한국경제를 만든 이 한마디’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반도체부터 철강, 조선, 석유화학, 섬유, 전자, 건설, 생활용품, 의약, 운송,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까지 인류가 영위하는 거의 모든 산업군에서 세계 초일류기업을 일군 대한민국 대표 기업인들의 비즈니스에 대한 철학과 시대정신, 소중한 교훈들이 담겨 있다.

지난 70년 지구상 그 누구보다도 열심히 뛰었던 대한민국의 기업인들은 나라발전과 기업발전을 동일선상에 놓았다. 이병철 회장이 “나라가 없으면 삼성도 필요 없다”고 말한 까닭이기도 하다. “그게 되겠어?”라는 힐난과 조소에 정주영 회장은 “이봐, 해봤어?”라며 맞부딪혔고, 김우중 회장은 조그마한 성과에 우쭐해져 자만할까봐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며 구두끈을 졸라맸다. 직원들을 한 식구처럼 여겼던 구인회 회장은 ‘인화’를 강조했고, 대한민국을 ‘1등 국가’로 만들고 싶었던 최종현 회장은 헐벗은 산에 나무를 심듯 인재의 숲을 남겼다.

이 책에는 애국·도전·열정·헌신·창조·혁신 등 기업경영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 △제1장 ‘도전과 선택의 지혜’ △제2장 ‘익숙함의 틀을 깨는 지혜’ △제3장 ‘함께 성과를 내는 지혜’ △제4장 ‘요행에 기대지 않는 지혜’ △제5장 ‘초심을 잃지 않는 지혜’ △제6장 ‘창조와 혁신의 지혜’ △제7장 ‘소통과 통합의 지혜’ 등 7개의 지혜 카테고리 속에 담긴 기업가들의 어록은 기업가정신의 결정체라 불러도 좋을 듯하다.

FKI미디어는 “광복 70년을 맞아 한국경제를 빛낸 70인 기업인들의 상징적인 일화와 어록이 새로운 돌파구를 열망하는 지금 대한민국에 창조와 혁신의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무선제본, 296쪽, 1만5000원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