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6주기…與 "DJ 큰 가르침, 마음에 새겨야"

입력 : 2015-08-18 18:42
아주경제 석유선 기자 =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6주기를 맞아 새누리당은 고인이 남긴 용서와 화해의 가치를 되새기면서 남북 교류·협력의 돌파구를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의진 새누리당 대변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6주기인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와 통일의 길에서 한 생을 살았던 고인의 삶은 우리 국민 모두에게 큰 가르침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김 전 대통령이 '이 땅의 민주주의는 필연'이며 '민주주의와 인권은 인류 보편의 것'이라고 설파한 사실을 언급했다.

신 대변인은 특히 "새누리당은 김 전 대통령이 남긴 용서와 화해, 그리고 통합의 가치를 중시하고 마음 깊이 새기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6주기를 기점으로 "갈등과 대립을 거듭하고 있는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고, 보다 나은 교류 협력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6주기를 맞아 새누리당은 고인이 남긴 용서와 화해의 가치를 되새기면서 남북 교류·협력의 돌파구를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도 영상[사진제공=새정치민주연합]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