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경남도지사, “창원 광역시는 헛된 정치구호, 행정력 낭비”

입력 : 2015-08-18 16:13

[사진=홍준표 경남도지사]


아주경제 이채열 기자= 홍준표 경남지사가 18일 오전 간부 공무원들과 티 타임을 갖고 창원 광역시 승격 추진과 관련해 다시 한번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홍 지사는 “창원시는 헛된 정치구호로 행정력을 낭비하면서 창원시민들을 현혹시키지 말고, 18개 시·군의 일원으로 돌아와 통합시의 균형발전과 내실을 기하는 것이 최우선 정책이 되어야 한다”며 ”경남도 수부도시로서 책임을 다하는 것이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의 취지는 중단된 로봇랜드 조성사업이 재개되더라도 광역시 승격문제는 별개 사안으로, 창원시의 광역시 추진에 대해 다시 한번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홍 지사는 지난달 22일에도 경남도청 기자실을 찾아 창원시의 광역시 승격 추진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홍 지사는 창원시가 통장, 이장 등 관권을 동원해서 서명을 받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창원 광역시 승격 문제에 대해 창원시를 뺀 17개 시장, 군수들도 창원시의 광역시 승격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는 경남도의 집중 투자와 지원으로 100만 명품도시가 되었다며 광역시 추진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