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이정하 기자 =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은 22일부터 '프랭클린 재팬증권자투자신탁(주식)'을 국민은행 전 지점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전용배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의 대표이사는 "일본 시장의 강력한 성장세에 힘입어 많은 투자자들이 일본 시장의 기회를 재검토하고 있다"며 "일본 펀드가 다각적인 포트폴리오 구축뿐만 아니라 투자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최대 자산운용사 중 하나인 스미토모 미츠이자산운용이 모펀드의 일본 주식 투자 부분을 위탁운용한다. 연초이후 18.52%의 성과를 기록하고 있으며 3년과 5년 수익률은 각각 119.24%와 96.67%씩이다.

최근 일본 경제는 아베노믹스 정책의 긍정적인 효과로 저점을 지나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또한 지난 2년 동안의 엔화 약세 정책으로 일본 기업들의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일본 중앙은행의 지속적인 대규모 양적완화 정책으로 2015년과 2016년에도 상승세가 예상된다.

이 펀드는 광주은행, 교보증권, 기업은행, 대구은행, 대신증권, 대우증권, 동부증권, 메리츠종합금융증권, 미래에셋증권, 부국증권, 삼성증권, 스탠다드차타드은행, 신영증권, 신한금융투자, 신한은행, SK증권, HMC증권, NH증권, 우리은행, 유안타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키움증권, 하나대투증권, 하나은행, 하이투자증권, 한국씨티은행, 한국외환은행,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등에서도 가입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