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데이 컬러시리즈, 출시 1주일만에 200만 병 판매 돌파

입력 : 2015-05-18 09:35

[무학 제공]

아주경제 김태형 기자 = 무학은 좋은데이 컬러시리즈 신제품이 출시 1주일에 200만 병 판매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무학의 대표 브랜드인 좋은데이에 이어 천연 과일과즙을 첨가한 리큐르 제품인 '좋은데이 블루', '좋은데이 레드', '좋은데이 옐로우'는 출시 1주일만에 200만 병을 넘어서는 이례적인 판매실적을 올림으로 주류시장의 판세변화가 감지된다.

무학 관계자는 "당초 보름가량 판매될 것을 예상한 물량이었으나 출시와 동시에 완판되어 제품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생산계획을 수정할 만큼 판매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며 "최근 최신설비를 갖춘 울산공장과 창원1∙2공장이 연이어 완공되어 최상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무학은 매실마을, 국화면 좋으리, 페스티벌, 오스카, 막끌리네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판매한 경험이 풍부하며 기술력에서는 자타공인된 종합주류기업이다. 칵테일 주류로 분류되는 리큐르 제품을 선보인 것도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98년 프랑스 마리브리자드사와 기술제휴를 통해 칵테일용 주류인 '선라이즈'를 출시해 국내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바 있으며, 1995년 출시한 리큐르 제품인 '체리스타∙레몬스타'도 당시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획기적인 인기를 끌었던 제품이기도 하다.

또한, 이번에 출시한 좋은데이 컬러시리즈와 유사한 제품들을 수년 전부터 개발해 일본 등지에 수출하여 해외시장에서도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형성되고 있는 리큐르 시장이 얼마나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인가에 대한 판단은 차치하더라도 소비자 입장에서 앞으로 점점 다양한 종류의 주류를 맛볼 수 있게 될 것은 확실시 된다.

가까운 일본에서는 이미 이와 같은 RTD제품이 다양하게 출시되어 많은 고객이 확보된 상태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음주문화와 주류시장이 변화되고 있는 만큼 리큐르 시장의 성장도 충분히 예상해 볼 수 있다.

무학그룹 최재호 회장은 "무학은 새로운 주류문화를 개척하는데 앞장서 왔으며 변화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좋은데이 컬러시리즈 개발했다"며 "몇 종의 주류가 선도하고 있는 한국 주류시장이 고객의 개성에 따라 다양한 주류를 선택해서 즐길 수 있는 컬러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