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제공]

아주경제 최종복 기자 =  경기고양시 다문화와 새터민 가정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고양 허구연 무지개 리틀야구단’의 올해 첫 훈련이 시작됐다.

지난 2012년 창단해 올해로 4년째를 맞는 ‘허구연무지개리틀야구단’은 야구해설가로 유명한 허구연 야구발전실행위원장이 평소 다양한 문화혜택을 받지 못하는 다문화, 새터민 초등학생들을 위해 창단한 야구단이다.

고양시는 리틀야구단 훈련을 위한 야구장 및 야구단 운영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고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야구발전실행위원장이 감독 및 코치진을 지원한다.

리틀야구단은 해마다 아이들의 호응이 높아져 올해는 31명의 야구단원이 훈련을 시작했다. 훈련은 5월부터 10월까지 둘째주, 넷째주 토요일 고양시 킨텍스 리틀야구장에서 진행되며 야구를 통해 협동심 및 자신감을 기르고 즐거운 추억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4년째 야구단에 참여하고 있는 전우섭(12), 전성섭(9) 형제의 어머니 오오가키 도모미씨는 “아이들이 처음 시작할 때는 힘들어보였는데 3년째 하면서 자신감도 생기고 자기가 에이스라며 너무너무 좋아한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리틀야구단은 전 LG트윈스 2군감독인 박용진씨가 감독을 맡고 있으며 미네소타 트윈스 극동아시아지역 스카우터로 활동 중인 김태민 코치가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허구연 야구발전실행위원장은 “처음엔 천방지축이었던 아이들이 해마다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 기쁘다”며 “올해는 야구단원 중 열심히 하는 아이에게 해외견학의 기회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니 모두 더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