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노경조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는 7월 본사업 시행을 앞둔 주거급여사업에 대한 상담업무를 '주거급여콜센터(1600-0777)'를 통해 진행 중이라고 6일 밝혔다.

그동안 주거급여 상담업무는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LH 등 담당 기관별로 이뤄져 여러 경로를 거쳐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주거급여 콜센터 개설로 고객접점이 일원화되면서 관련 제도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전문상담원이 고객상담 관리시스템을 활용해 개편된 주거급여제도 및 주택조사관련 일반사항에 대한 1대 1 상담을 제공한다.

LH 주거급여사업소 및 지자체(시·군·구) 관련부서에 대한 신속한 안내가 가능해지는 등 관련 상담업무에 대한 고객만족도가 대폭 높아질 것이란 예측이다.

신동철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주거급여 콜센터 개소를 통해 주거급여제도에 대한 정보가 국민들에게 원활히 전달돼 본사업이 성공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며 "매입·전세임대 공급 등 LH가 시행하고 있는 주거복지 서비스에 대한 상담도 병행해 주거복지 통합 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7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주거급여제도는 기초생활보장제도 내 통합급여를 개편해 소득·주거형태·주거비 부담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저소득층의 주거비를 정부에서 지원하는 제도다.

주거가 불안정한 저소득층(약 97만3000가구)을 위해 임차가구(약 88만6000가구)에는 임차료를 보조하고, 자가가구(약 8만7000가구)에는 주택개량을 통해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LH는 다음 달까지 시스템 구축과 주택조사를 완료해 정부 정책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