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형지, 자선바자회 개최

입력 : 2014-10-13 16:04

패션그룹형지 제공[패션그룹형지]


아주경제 한지연 기자=패션그룹형지가 결연 재활원의 시설 재건축을 위한 자선바자회를 열었다.

패션그룹형지는 지난 10일 강동구 암사재활원에서 자사 사내봉사단 '행복나눔 봉사단'의 의류바자회를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행상에서 올리비아 하슬러·샤트렌 등 자사 의류 1000여벌을 판매하고, 수익금을 마련해 암사재활원에 기증했다.

기증된 수익금은 암사재활원의 10대 청소년 거주시설인 '쟁이네' 주택 재건축에 사용될 계획이다.

형지 관계자는 "암사재활원에서 주기적으로 봉사하는 임직원들이 '쟁이네'소식을 듣고 이번 바자회를 자발적으로 준비해 이끌어 갔다"며 "'패션을 통해 행복을 전한다'는 기업의 경영이념을 몸소 실천하고, 청소년들이 안정적으로 자립하는 기회를 마련해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패션그룹형지는 지난해 사내봉사단 '행복나눔 봉사단'을 조직하고 임직원들의 나눔활동을 꾸준히 장려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