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중국 황사 근원지서 나무심기 봉사활동 진행

입력 : 2014-09-23 14:30
2007년 시작해 8년째…동북아시아 황사 방지 노력 기울여

23일, 채종훈 대한항공 중국지역본부장(오른쪽 세번째)을 비롯한 대한항공 임직원들과 네이멍구 사범대학 학생들이 함께 나무를 심고 있다.[사진=대한항공]


아주경제 이소현 기자 = 대한항공이 급속한 사막화로 죽어가는 중국의 황사 근원지에서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통해 푸른 숲 가꾸기에 앞장섰다.

대한항공은 동북아시아 황사 발생지인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나무심기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쿠부치 사막은 동서길이 262km, 면적은 16,100㎢로 중국에서 7번째 , 세계에서 9번째로 큰 사막이다. 매년 서울 면적의 5배에 달하는 지역이 벌목과 산업 발달로 사막화 되는 곳으로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로 불어오는 황사의 40% 이상을 발생시키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지난 22일부터 오는 24일까지 3일 동안 대한항공 직원 70명을 비롯해 미래의 주역인 중국 대학생 50명 등 총 120여명이 참여했다. 봉사자들은 자연과 숲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현지의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사막버드나무, 포플러, 양차이 등을 심었다.

쿠부치 사막에서의 나무심기 봉사 활동은 지구 환경 개선을 위해 세계 곳곳에 나무를 심는 대한항공의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0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8년째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쿠부치 사막에 조성하고 있는 ‘대한항공 녹색생태원’은 한국의 미래숲과 중국의 중화전국청년연합이 ‘한중우호 생태원 복원사업’을 통해 조성하고 있는 거대한 조림지의 일부다. 올해까지 누적면적 401만㎡에 약 120만 그루의 나무가 심어졌고, 오는 2016년까지 총 450만㎡의 면적에 약 137만 그루의 나무가 자라는 숲으로 변모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관계자는 “‘대한항공 녹색생태원’ 조림 사업이 쿠부치 사막의 황사발생 빈도를 감소시켜 중국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