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권상우 "'연애의 발견'? 현실적이라고 좋은 작품 아니야"

입력 : 2014-08-18 18:25

유혹 최지우 권상우[사진 제공=SBS]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권상우가 첫 방송을 앞둔 경쟁작 ‘연애의 발견’에 대해 이야기했다.

권상우는 18일 SBS 일산 제작센터에서 열린 수목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연출 박영수)’ 기자간담회에서 “KBS2 ‘연애의 발견’이 연애를 현실적으로 그렸다더라. ‘유혹’은 어떠냐”는 질문에 “현실적이라고 좋은 작품은 아닌 것 같다”면서 “제일 비현실적인 MBC ‘야경꾼일지’가 시청률 1위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작품마다 방식이 있다. ‘별에서 온 그대’가 현실적인 건 아니지 않느냐”면서 “어떤 이야기를 하든지 간에 가장 몰입력 있게 완성하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권상우는 “남은 분량 시청자의 공감을 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유혹’은 사업에 실패한 차석훈(권상우)이 빚을 갚고 사랑하는 아내 나홍주(박하선)을 지키기 위해 몸값을 받고 일정 기간 유세영(최지우)에게 귀속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격정 멜로물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