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입양아동 양육수당 확대

입력 : 2014-04-07 08:58
아주경제 박재천 기자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올해 1월부터  입양아동 양육수당 지원 기준을 만 13세까지에서 만 14세까지로 확대했다.

시는 지난해 4억1천800만원 보다 5천600만원 많은 4억7천400만원을 올해 입양아동 양육수당 예산으로 확보했다.

입양 가정은 아동이 만 14세가 될 때까지 정부지원금 15만원에 시 지원금 5만원 등 매달 20만원의 양육수당을 받게 된다.

단, 성남시 지원금 5만원은 관내 거주 1년 이상인 가정에 한해 지원한다.

장애 판정을 받은 만 18세 미만 입양 아동에게는 양육수당 이외에 장애 등급에 따라 55만1천원~62만7천원의 양육보조금과 별도 의료비를 지원한다.

의료비 지원액은 연간 260만원 한도이며, 본인이 부담한 진료, 상담, 재활 및 치료에 드는 비용에 관해서다.

성남시 지원금 대상은 입양기관을 통해 아동을 입양한 지 1년 이상 지난 성남시 거주자 중에서 만 14세 이하의 아동과 18세 미만의 장애아동이 있는 가정이며, 신청서(시 홈피서 내려받기), 신청인 신분증 등을 가지고 연중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 외에도 입양숙려기간(1주일) 미혼모에게는 가정이나 시설이용 비용을 25만원에서 최대 70만원 지원한다.

입양숙려기간 미혼모 지원금은 출산 예정일로부터 40일 전, 출산 후 1주일 이내에 시청 아동청소년과로 신청해야 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