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용 공인전자주소 앱 9월 보급

입력 : 2013-07-12 10:00
미래부, 전자문서 신시장 창출 위한 u-페이퍼리스 코리아 컨퍼런스 개최<br/> 
아주경제 이한선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한 공인전자주소 #메일 앱을 개발해 9월 보급한다.
 
미래부는 전문서 관련 제도와 비즈니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u-페이퍼리스 코리아 컨퍼런스 2013을 12일 코엑스 그랜드 볼룸에서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행사에는 산업계와 학계, 정부 및 공공기관 전자문서 정책담당자등 관계자 700명이 참석해 전자문서 산업과 정책을 논의했다.
 
개회식에서 박일준 미래부 정보통신산업국장은 “전자문서 확산을 통한 기업의 업무 프로세스 혁신은 국가 경쟁력 강화와 투명성 제고를 비롯해 궁극적으로 창조경제의 기반을 다지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전자문서 관련제도 개선 등 정부의 노력과 함께 기업인들이 앞장서 기존의 종이문서 사용 관행을 깨고 전자문서 활용이 촉진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조강연에서 안창용 미래부 소프트웨어융합과장은 지난해 9월 시행된 #메일 제도의 확산을 위해 업계의 의견수렴을 통해 마련한 전자문서 유통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메일은 내용증명과 송·수신 확인이 보장되는 송신료 100원의 온라인 등기메일로 이메일에 비해 보안성이 강화되고 법적효력을 갖는 것이 특징이다.
 
미래부는 수요자 니즈를 반영한 등록활성화 체계 구축을 위해 공인전자문서 중계자 외에 #메일 등록을 대행하는 기관을 지정할 수 있게 하고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한 #메일 앱을 개발해 9월 보급할 계획이다.
 
사용자의 수수료 부담 완화를 위해 수수료가 면제되는 수신전용 주소와 수신자부담 계정을 신설하고 내년 말까지 전자세금계산서와 개인이 송신하는 #메일 수수료를 면제하는 한편, 전자문서 유통 비즈니스 모델을 적용하는 100개 이상의 기업군에 대해서는 최초 등록 수수료를 15만원에서 2만원으로 대폭 감액할 예정이다.

또 전자문서 유통 비즈니스 모델 확산을 위해 파급효과가 큰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경찰청의 교통범칙금, 국방부의 예비군 통지서 등 전달에 활용하는 등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정부 산하 공공기관의 #메일 활용 확산과 금융기관의 고지업무 등을 연계하는 방안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컨퍼런스는 #메일을 활용한 지자체 민원행정 서비스, 대학의 교무·학사 업무 등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과 전자문서 관련 최신기술 및 서비스 동향 등도 소개했다.
 
서대문구청의 지방세 고지서를 #메일로 송·수신하는 모델, 대학 및 대학병원에서 성적표, 졸업증명서, 검진결과서 등을 #메일로 발급하는 서비스 모델 등이 선보였다.
 
#메일 기반의 전자계약서, 특허청의 전자서식, 보험분야 모바일 전자청약 등 전자문서 유통 비즈니스 모델과 솔루션·장비 등도 전시했다.
 
컨퍼런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인터넷(www.dca.or.kr/vip.html)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