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증시 반등할 때 먼저 뛸 낙폭과대주는

김부원 기자입력 : 2018-07-20 00:42수정 : 2018-07-20 10:07
현대글로비스, 현대중공업지주, 삼성SDI, 하나투어 등 주목
주식시장이 날마다 뒷걸음질치고 있지만, 낙폭과대주를 눈여겨보라는 의견은 더 많아졌다. 시장이 반등할 때 가장 먼저, 가장 크게 뛸 수 있다는 얘기다. 상장법인 주가가 청산가치를 밑도는 절대적인 저평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7월 들어 이날까지 2326.13에서 2282.29로 1.88%(43.84포인트) 하락했다. 코스피는 이날까지 나흘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지수는 이달 5일 2250선까지 밀리기도 했다.

그래도 외국인은 반등에 돈을 걸고 있다. 7월에만 230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기관만 1조200억원어치를 팔았을 뿐 개인도 8400억원어치를 샀다. 외국인은 이날까지 이틀 연속 매수우위를 유지했다.

코스피가 미·중 무역분쟁을 비롯한 대외악재로 빠지고 있지만, 외국인은 과매도 국면에 들어섰다고 보는 것이다.

조승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5일 이후 하방경직성을 보이고 있다"라며 "상장법인 실적과 자산가치를 고려할 때 가격적인 매력도 커졌다"고 말했다.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청산가치인 1배 미만까지 내려갔다는 것이다. 그는 "코스피가 반등할 때에는 실적을 개선해온 낙폭과대주에 관심을 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성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도 "단기적으로 낙폭과대주 위주로 접근하는 전략이 유효해 보인다"며 "과도하게 빠진 주가는 제값으로 회귀하게 마련"이라고 전했다. 

대신증권은 주목할 만한 낙폭과대주로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중공업지주, 삼성SDI, 하나투어, 인크로스, CJ CGV, 우리은행, KB금융, 풍산, 실리콘웍스를 꼽았다. 현대엘리베이터와 현대로템, 유니슨, LG상사, 한화에어로스페이스, SBS, 현대위아, 동국S&C, 현대제철, 모두투어도 이런 종목으로 제시됐다.

주가가 과도하게 빠지는 바람에 가격적인 매력이 커졌을 뿐 아니라 주주환원정책도 기대가 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현대글로비스 주가는 이달 들어 전날까지 10% 가까이 하락했다. 현대중공업지주(-3.39%)와 하나투어(-7.67%), 인크로스(-6.68%), CJ CGV(-4.76%), 풍산(-1.32%)도 줄줄이 미끄러졌다. 현대엘리베이터(-14.51%)와 현대로템(-14.26%), 유니슨(-8.28%), LG상사(-7.25%), 동국S&C(-7.02%)도 일제히 내렸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낙폭과대주에 대한 반복적인 투자는 증시를 이기지 못하겠지만, 반등 국면에서 더 높은 상승률을 보여주는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낙폭과대주가 반등에 성공할 경우 투자대상에서 제외해야 하고, 단기적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미리보는 조간
바디프렌드, 올 직영점 150개로 늘린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