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등재 추진을 위한 군산·서천 민간서포터즈 간담회 개최

(서천)허희만 기자입력 : 2017-11-06 10:59수정 : 2017-11-06 10:59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간담회 모습(군산서천 서포터즈 사전회의) [사진=서천군제공]


 충남서천군지속가능발전협의회(대표 김종원, 이하 서천지속협)는 지난 1일 서천군조류생태전시관 교육실에서 유부도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군산·서천 민간서포터즈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천지속협 홍성민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간담회는 유부도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 과정과 등재 추진을 위한 민간의 역할에 대해 전문가를 초빙하여 듣는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군산측 인사와 서천측 인사 상호간의 소개후 진행 된 유부도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추진과정 소개를 맡은 서남해안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추진단 고경남 연구팀장은 “앞으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해서는 유부도 갯벌을 포함한 장항에서 비인만 갯벌까지 등재를 추진해야만 등재추진에 도움이 된다는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측 조언에 따라 유부도 갯벌을 포함한 서천갯벌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천 갯벌은 천연성이 유지된 자연에 대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인증을 받게 되면 브랜드 가치 상승 및 위상가치가 높아지는 자긍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 했다.

 이어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민간의 역할에 대해 생태지평연구소 장지영 협동처장은 “등재를 위한 지역적 지지 분위기 조성과 현재 고령화 되어 있는 마을 단위 준비 지원, 그리고 해양쓰레기 처리 방안, 자원 남획 문제, 철새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 쇄신등을 민간측에 적극 나서서 홍보와 대안 제시 및 참여”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등재이후에 교육 프로그램,유산생태관광 프로그램,인식증진 프로그램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군산·서천 민간서포터즈를 활성화하기 위해 양 측 공동대표로 군산 하천사랑운동 김재승 대표와 서천지속협 김종원 대표회장을 각각 선출했다.

 간담회 자리를 마련한 서천지속협 홍국장은 “군산과 서천이 겨울철새여행 행사로 교류한지 3회를 맞이한 시점에 갯벌 보전을 위해 민간서포터즈를 결성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군산과 서천갯벌 보전을 위해 다함께 노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군산에서 활동하는 시민사회단체 인사 10명과 서천 측 시민사회단체 인사 10명으로 구성된 민간 서포터즈는 서천·군산 갯벌을 보전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결성되었으며 오는 17일 노박래 서천군수와 문동신 군산시장이 참석한 겨울철새여행 행사장에서 발대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천지속협은 행사기간동안 부스 운영을 통해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의 필요성과 등재 추진을 위한 범국민 서명 운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