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에 귀기울인 다원예술 전시 '속삭이는 대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4-06-01 06: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전쟁 희생자 집단 매장지인 단양과 홍천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재해석하는 전시가 마련됐다.

    이번 전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4년 문예진흥사업 다원예술 창작산실 선정전시로, 이미영 작가가 총괄 기획한 VR영상, 사운드, 퍼포먼스를 결합한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지난달 29일 개막한 '속삭이는 대지'는 홍천과 단양에 위치한 한국전쟁 희생자 집단 매장지의 풍경을 VR영상과 사운드로 구성한 작품이다.

  • 글자크기 설정
  • 2024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다원예술 창작산실 지원사업 선정전시

  • 아르코미술관 야외 공간에서 VR영상·사운드로 구성된 작품 관람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전시 ‘속삭이는 대지’ 포스터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전쟁 희생자 집단 매장지인 단양과 홍천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재해석하는 전시가 마련됐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정병국) 아르코미술관(관장 임근혜)은 ‘속삭이는 대지’를 오는 9일까지 1층 야외 공간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4년 문예진흥사업 다원예술 창작산실 선정전시로, 이미영 작가가 총괄 기획한 VR영상, 사운드, 퍼포먼스를 결합한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지난달 29일 개막한 ‘속삭이는 대지’는 홍천과 단양에 위치한 한국전쟁 희생자 집단 매장지의 풍경을 VR영상과 사운드로 구성한 작품이다.
 
관객은 아르코미술관 야외공간에 설치된 투명부스 안에서 마로니에 공원을 배경으로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홍천과 단양의 공간을 경험할 수 있다.
 
직접적인 전쟁의 참상이 아닌 장소의 생태적 이미지로 구성된 VR영상은, 식물의 전기 파동으로부터 파생된 식물 음악과 작가가 인터뷰한 한국전쟁 생존자들의 목소리가 중첩되며 과거와 현재의 시공간을 교차시킨다.
 
이미영 작가는 노동, 인권, 반전(反戰), 환경, 여성 등을 주제로 ‘먼지, 사북을 묻다’, ‘딕테-차학경 오마주’, ‘초토화작전’ 등 다수의 기록영화, 미디어 작업을 해 왔다. 음악 작곡, 사운드 디자인에는 장준구 감독이 참여했으며, 사운드 부스 설계는 라파엘 베다르가 맡았다.
 
임근혜 관장은 “역사, 생태, 예술이 관계 맺는 교차적 가능성을 실험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평범해 보이는 자연 풍경들을 새롭게 감상하는 다층적인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는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 소재한 아르코미술관 공간열림 테라스에서 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입장료는 무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전랃ㅛ두눈칸을뽑아주기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