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스캠코인' 연루설 해명..."관련 없어, 억측 자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4-02-12 16:1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스캠 코인' 논란 의혹을 부인했다.

    먼저 이천수는 축구화 NFT(대체불가능 토큰)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현재 논란이 되는 2021년 8월 발행된 이천수 축구화 NFT의 경우, 그해 4월경 지인으로부터 축구선수 출신을 소개받았다"고 전했다.

  • 글자크기 설정
이천수 사진이천수 SNS
이천수 [사진=이천수 SNS]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스캠 코인' 논란 의혹을 부인했다.

최근 유튜버들이 사기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스캠 코인'에 가담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이천수가 입장을 내놨다.

이천수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의 커뮤니티 채널을 통해 "억측을 자제해 달라"며 해당 논란을 해명했다.

먼저 이천수는 축구화 NFT(대체불가능 토큰)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현재 논란이 되는 2021년 8월 발행된 이천수 축구화 NFT의 경우, 그해 4월경 지인으로부터 축구선수 출신을 소개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몇 차례 미팅을 통해 GDG 회사에 대한 소개를 들었고, 이 회사의 사업 방향이 축구 유소년 대회와 NFT의 결합이라는 점을 알게 돼 초상권을 허락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천수는 "2021년 9월에 GDG 회사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에 저와 협약을 맺은 것처럼 홍보가 돼 '관련 내용을 모두 내려달라'고 항의한 뒤, GDG 쪽에서 모든 게시물을 내리고 어떠한 비즈니스 협업도 하지 않았다. GDG에서 발행하는 코인과 어떠한 관련성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천수는 "첫 만남 자리에서 나도 모르게 사진이 찍혔다"며 "'이천수가 힘써주겠다'는 식의 내용은 말한 적도 없다. 캡처 사진과 관련된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