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시민 행복과 평화 위해 헌신하는 공무원과 근무자께 감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 기자
입력 2024-02-10 01:01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아 "평화와 행복은 거저 오지 않는다"면서 "오늘도 시민 행복과 평화를 위해 묵묵히 헌신해 주시는 제복을 입은 공무원과 근무자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유 시장은 "의료체계와 화재예방 점검차 명절 간 운영하는 약국과 119안전센터를 방문하고, 분뇨처리장 시설 점검도 진행했다"며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일하는 이분들이 있어 우리 명절이 더욱 따뜻하고 평온하다"라며 감사했다.

    그러면서 "근무자 격려차 방문한 석남 119안전센터에서는, 얼마 전 빌라 화재 현장 인근에서 식사 중이던 비번 소방관 두 분이 시민을 구한 일이 있어 표창했다"면서 "숭고한 소방 정신으로 시민 안전을 지켜주신 김상근, 고준규 소방교를 비롯한 모든 소방관들께 감사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설정
  • 유 시장, 자신의 SNS 통해 300만 인천시민과 700만 재외동포에게 갑진년 새해 인사

유정복 인천시장이   사진유정복 시장 SNS  캡처
유정복 인천시장이 석남 119 안전센터를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유정복 시장 SNS 캡처]
유정복 인천시장이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아 "평화와 행복은 거저 오지 않는다"면서 "오늘도 시민 행복과 평화를 위해 묵묵히 헌신해 주시는 제복을 입은 공무원과 근무자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유 시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명절 연휴 첫날, 새벽 일찍 오봉산에 올라 주민분들과 함께 맑은 공기 마시며 새해 새로운 다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 시장은 "의료체계와 화재예방 점검차 명절 간 운영하는 약국과 119안전센터를 방문하고, 분뇨처리장 시설 점검도 진행했다"며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일하는 이분들이 있어 우리 명절이 더욱 따뜻하고 평온하다"라며 감사했다.

그러면서 "근무자 격려차 방문한 석남 119안전센터에서는, 얼마 전 빌라 화재 현장 인근에서 식사 중이던 비번 소방관 두 분이 시민을 구한 일이 있어 표창했다"면서 "숭고한 소방 정신으로 시민 안전을 지켜주신 김상근, 고준규 소방교를 비롯한 모든 소방관들께 감사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정복 시장 SNS 캡처
[사진=유정복 시장 SNS 캡처]
한편 유 시장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들부터 어르신들' '시장 상인들과 장보러 나온 가족들, 따스한 명절 분위기를 지켜주는 경찰분들' 전통시장, 아동시설, 경로당, 지구대 등을 방문해 새해 따스한 온기를 전해드리고, 맞잡은 두 손 통해 복을 나누어 드리며 명절을 맞이하고 있다. 사랑하는 300만 시민, 700만 재외동포 여러분 갑진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인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