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나인우, 이이경 제압한 뒤 박민영에게 "내가 많이 좋아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4-01-16 09: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미지 확대
Next
  • 1 / 6
  • 내 남편과 결혼해줘 5회 방송 화면 사진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5회 방송 화면 [사진=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나인우가 박민영에게 "내가 많이 좋아한다"며 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15일 밤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극본 신유담·연출 박원국) 5회에서는 강지원(배우 박민영)과 유지혁(나인우)이 만나 오해를 풀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저녁 강지원(박민영)은 동창 백은호(이기광)를 만났고, 그 사이 박민환(이이경)이 강지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박민환은 전화를 받지 않는 강지원을 찾아와 "어디 갔다 오냐. 퇴근하고 입술 새로 발랐냐. 어디 가서 꼬리 치고 다니냐"며 따졌다. 이어 "피는 못 속인다"고 말했다. 박민환은 정수민(송하윤)으로부터 강지원의 어머니가 바람이 났다는 과거를 전해 들은 적이 있다. 

    이에 강지원은 분노했고 정수민이 박민환에게 자신의 어머니 이야기를 안 좋게 말한 것을 어렴풋이 알게 됐다. 

    박민환은 강지원을 잡으며 몰아세우는 도중 유지혁(나인우)이 나타나 그를 막아세웠다. 이에 박민환은 "부장이면 다냐"며 유지혁에 맞섰지만, 제압당하고 말았다. 

    결국 줄행랑을 치는 박민환의 모습을 보고 강지원은 "이런 상황에서 여자를 두고 가는 사람이 내 남편이었구나"라고 다시 한번 깨닫는다.  

    강지원과 유지혁 두 사람만 남게 됐고 유지혁은 "전화를 안 받지 않았냐. 아무 일 없겠지만 혹시나 만에 하나"라며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강지원이 "왜 걱정하냐. 저한테 무슨 일이 생겨도 부장님과 상관없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유지혁은 "상관 있다. 난 박민환씨가 강지원씨를 다치게 할까봐 걱정된다"고 밝혔다.

    그런 유지혁의 모습에 강지원은 "부장님의 행동과 마음이 전 불편하다"며 "전 바람피우는 걸 싫어한다"고 말했다. 강지원은 유지혁과 회사 동료 유희연(최규리)이 연인 사이인 줄 알고 있었다. 

    유지혁은 곧장 유희연에게 전화를 걸어 강지원의 오해를 풀었다. 유희연이 전화를 끊어버리는 것을 직접 보여주며 "이게 여자친구 같아 보이냐"고 물은 것. 

    강지원은 유지혁과 유희연이 남매 사이인 것을 알게 돼 "죄송하다. 너무 큰 오해를 했다"고 사과했다. 유지혁은 "오해하지 않은 부분도 있다"면서 "내가 많이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