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리스크 관리 강화..."문제 있는 기업, 증거금률 상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4-01-16 0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증권사들이 신용대출을 조이면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지난 12일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의 종목 등급을 낮추고 증거금률을 30%에서 40%로 높였다. 유해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전 대표가 지난 11일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영향으로 해석된다. 최근 3거래일간 SK케미칼은 4.89%, 애경산업은 12.60% 하락했다.

인공지능(AI) 관련 주가가 급등한 종목들도 관리에 나섰다. 미래에셋증권은 폴라리스오피스의 증거금률을 40%에서 100%로 높였다. 한글과컴퓨터의 증거금률은 30%에서 40%로 올렸다. 폴라리스오피스와 한글과컴퓨터는 AI주로 묶이면서 올해 벌써 각각 47.30%, 77.42% 상승했다. 온 디바이스 AI 수혜주로 주목받아 올 들어 주가가 54.38% 오른 제주반도체에 대해 KB증권은 증거금률을 기존 40%에서 100% 올렸다.

태영건설 워크아웃(기업구조개선) 사태로 건설업종에 대한 불안감이 번지자 증권사들은 일제히 건설주에 대한 신용대출 허들을 높였다. 정부의 재건축 규제 완화 발표 호재에도 리스크 관리에 더욱 힘을 실었다.

한국투자증권은 종목 리스크 관리를 사유로 아이에스동서, GS건설, HDC현대산업개발, DL건설, 금호건설 등 10개 종목에 대한 증거금률을 100%로 변경한다고 지난 12일 공지했다. 증거금률 100% 종목은 신규 대출과 연장 처리가 불가하다. 이들 종목의 기존 증거금률은 30~60%였다.

미래에셋증권도 현대건설, 동부건설, 대우건설, DL이앤씨의 증거금률을 기존보다 높였고 NH투자증권도 지난 5일부터 한신공영, 신세계건설, 동부건설, HL D&I의 신용·미수거래를 차단하고 증거금률을 100%로 적용했다. 코오롱글로벌에 대해서는 등급을 B에서 C로 하향해 담보유지비율을 150%에서 170%로 올렸다.

연초부터 주가가 급등하는 테마주, 업황 악화 및 악재 등 이슈가 나온 종목이 등장하면서 리스크 관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대규모 미수금 사태가 발생한 뒤 더욱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분위기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단기간에 주가가 급등하는 종목은 신용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증거금률을 높인다"며 "리스크 관리가 주요 화두다 보니 올해는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LH에서 검단AA21블럭, 철근누락70% 때문에 25년도에 입주하기 위해 세워 두었던 모든 계획이 엉망이 되었습니다.
    내 집에 들어가서 살 수 있다는 행복한 꿈도 꿀 수 없습니다. 빠른시일내에 전면 재시공 진행하세요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주철근 누락된 AA21BL 아파트의 시공사인 동부건설은 주거동 지하 2개층의 주철근을 70%나 누락하는 시공을 하고도 설계도 탓을 하며 협상전면에 나서지 않는데 13블럭이 무너졌을때 동부 임원 소장들이 5번이상 안전하다 문제없다 속여놓고 그말 믿은 우리가 무슨 잘못이냐! 전면 재시공하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