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관광콘텐츠전략본부' 신설...한류 관광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12-29 14: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규모 조직개편, 관광 콘텐츠 다양성·매력 강화 기대

외국인 관광객들이 지난 12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국인 관광객들이 지난 12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관광공사(사장 김장실·이하 공사)가 ‘관광콘텐츠전략본부’를 신설했다.  

빅데이터 분석으로 한류 관광 등 시장성이 있는 신규 관광 콘텐츠를 찾아내고 상품화하겠다는 구상이다.

공사는 29일 “2024년 외래관광객 2000만명, 국민 국내여행 지출액 40조원 목표 달성을 위한 첫걸음으로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관광콘텐츠전략본부’의 신설이다. 

‘관광콘텐츠전략본부’는 전문가, 유관기관, 한류콘텐츠 업계와 함께 한류관광 구심점 역할을 할 ‘한류관광 협의체’를 설립하고 한류팬덤 타깃 마케팅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세계적인 한류의 인기로 외국인들의 한국 라이프스타일 체험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음식·뷰티 등 K-콘텐츠 융복합 관광상품 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매력적인 신규 로컬관광 콘텐츠를 발굴해 내·외국인 관광객의 지역관광과 재방문 수요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외래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글로벌 마케팅 조직도 대폭 강화했다. 고부가가치 MICE 단체 유치 확대를 위해 국제회의, 기업회의 인센티브 단체 유치조직을 확대했으며, 2024년 중동·구미주 등 신흥시장에 10곳의 홍보지점을 신설하고, 관광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신규 해외 관광기업지원센터를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23년 주력시장 위주로 진행했던 ‘K-관광로드쇼’를 성장 잠재력이 큰 신흥시장을 포함한 전 세계 25개 도시로 확대하고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캠페인’을 지자체, 업계와의 협업을 통해 한층 더 공격적인 방한 관광마케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사는 그동안 별도 본부를 구성해 추진해 온 디지털전환 혁신이 고도화 단계에 들어섰다고 판단해 내·외국인 대상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디지털 플랫폼 사업을 각 본부로 이관시켰다. 

김장실 사장은 “지속적인 대내외 소통 및 조직혁신을 통해 2024년 외래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