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도내 유일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 '유공 지자체' 선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박재천 기자
입력 2023-12-29 10: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참여율 94.4%, 만족도 97.2%

신상진 성남시장사진성남시
신상진 성남시장[사진=성남시]


경기 성남시가 경기도 주관,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 유공 지자체로 선정돼 기관 표창을 받았다.

29일 시에 따르면, 치과주치의 사업은 영구 치아 배열이 완성되는 시기인 초등학교 4학년생에 구강질환 예방 중심의 치과 진료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경기도는 31개 시군이 올해 5월~11월 시행한 해당 사업의 대상 아동 참여율, 학생 보호자 만족도, 사업 성과 등을 평가해 성남시를 도내에서 유일하게 유공 지자체로 뽑았다. 

시는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에 관한 홍보를 강화해 대상 아동에 치과 진료를 받도록 하고, 올바른 구강 건강 습관 들이기에 도움을 준 공로를 인정받았다. 

참여율도 높아 올해 사업 대상인 74개 초교 4학년생 7242명 중에서 94.4%인 6835명이 치과주치의 서비스를 받았다.

이들 대상 학생은 집 가까운 성남시 협력 치과(246곳)에서 무료로 구강 검진과 구강위생 검사, 불소도포 등을 받았다. 구강 상태에 따라 치석 제거, 치아 홈 메우기, 방사선 파노라마 촬영도 진행됐다.

칫솔질, 치실질, 바른 식습관, 불소 이용법 등 구강보건 교육도 이뤄졌는데 의료비로 환산하면 한 명당 4만8000원 상당(도비 70% 포함)이다.

학부모의 만족도는 높았다. 해당 서비스를 받은 이들 중 설문에 참여한 3698명의 응답을 분석한 결과 97.2%(3593명)이 치과주치의 사업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아동의 충치 예방과 평생 치아 건강에 관한 지원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보건소 관계자는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사업은 성남시가 2016년 도내 처음 시범 사업으로 시작한 것이 계기가 돼 2019년부터 경기도 사업으로 확대됐다”면서 “지정 병원을 확대해 영구치 배열이 완성되는 시기의 아동에 치과주치의 서비스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