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팬 사인회 난동 피해...전화번호 안 알려주자 앨범 던졌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2-10 10: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태연 사진태연 SNS
태연 [사진=태연 SNS]

가수 태연(34)이 팬사인회에서 봉변을 당했다.

태연은 지난 8일 새 미니앨범 'To.X' 발매를 기념해 팬 사인회를 개최했다.

이날 태연은 팬들을 향해 사인을 해주고 인사를 건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한 남성 팬이 태연의 앨범을 책상에 던지며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난동을 피우자 상황이 급변했다.

이에 경호원들과 매니저들이 합심해 이 남성을 제지했고, 현장 밖으로 끌고 나가며 상황은 일단락됐다.

갑작스러운 사태에 놀랐을 태연은 오히려 현장에 있는 팬들을 향해 "괜찮냐"고 다독여 눈길을 끌었다.

이후 태연은 팬 소통 플랫폼을 통해 "놀란 것보다도 내가 정말 고생해서 만든 앨범을 내 앞에서 집어 던진 것이 잊히지 않는다"며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태연은 과거 소녀시대 활동 중에도 한 남성이 무대로 난입해 태연의 손목을 끌고 가는 등 피해를 입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