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인 "연내 포털 제평위 법정기구화 법안 발의 검토...언론 옥죄기 아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3-12-05 17: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野 방통위 설치법 개정안 발의 "취지 공감·검토 필요"

11월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이상인 방송통신위원장 직무대행이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이상인 방송통신위원장 직무대행이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5일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 법정 기구화를 연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인 방송통신위원장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사업자와 분야별 전문가 등 각계 의견을 종합해 곧 법 개정안을 마련하고 올해 안에 발의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야를 막론하고 제평위의 공정성과 투명성 문제를 지적하고 있어서 개선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조치가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을 압박하는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는 "언론 옥죄기 염려나 의도는 전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역 중소언론 피해라든지 이용자 피해 여부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KBS 수신료 분리 징수와 관련해서는 "수신료 자체는 법리에 근거한 것이라 폐지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공영방송 제도를 유지하는 한 재원 마련을 위해선 필수 요소"라고 말했다. 이어 "(납부를 제대로 하지 않을 경우) 강제징수 방안은 위원회에서 심의해서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야당에서 방통위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결격 사유 조항을 추가하는 방통위 설치법 개정안을 발의한 데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이 직무대행은 "입법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공무담임권 제약 등에 대한 여러 검토가 필요하다"며 "국회에서 여야 합의를 통해 결정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