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한·러 관계 회복, 한국에 달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12-05 06: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WP "한국 155㎜ 포탄량, 유럽 전체 지원량보다 많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타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러시아와 한국의 관계 회복은 한국에 달려 있다"며 "러시아는 이를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21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안타깝게도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는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이어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양국 관계는 건설적인 방식으로 발전했고, 특히 경제 분야에서 상호 이익이 됐다"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한국을 포함한 총 21개 국가 대사의 신임장을 받았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이 올해 한국에서 건네받은 155㎜ 포탄량은 모든 유럽 국가의 공급량을 합친 것보다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미 국방부 당국자들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포탄이 이송되기 시작했다.

WP는 한국에서 이송된 포탄을 포함해 지원 받은 포탄이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사용됐는지, 미국의 무기고 재고 보충에 사용됐는지 등은 거론하지 않았다. 대미 무기 수출의 '최종 사용자는 미군'이라는 조건하에서만 이뤄진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