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지하철 5호선서 안방처럼 드러누운 여중생들...화장하고 셀카까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12-01 16: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영상인스타그램 갈무리
[영상=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 지하철 5호선 열차 안에서 여중생들이 출입문 앞에 드러눕는 등 다른 승객들에게 불편을 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지난달 30일 한 누리꾼은 서울 지하철 5호선에서 촬영한 영상을 본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해당 영상에는 중학생으로 보이는 여학생 5명이 지하철 출입문 바로 앞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수다를 떠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올린 누리꾼에 따르면 여학생들은 열차에 타자마자 바닥에 앉았고, 한 학생은 아예 누워 있기까지 했다. 학생들은 출입문 주변에 앉아 화장하거나 머리를 매만졌으며, 한 학생은 주변 시선을 아랑곳 않고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런 행동은 20분째 계속됐다. 그러다 보니 장한평역에서 내리려던 승객들은 학생들을 피해 한쪽으로 비켜서서 하차해야만 했다. 누리꾼은 "살짝 비켜주긴 했으나 안방처럼 참 편안해 보인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하루 만에 약 270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창피한 줄도 모른다", "할 말이 없게 만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