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9 합의 파기한 北, 파괴된 GP 11곳 복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11-28 0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전방 GP 11개소에 임시초소 설치…서해 해안포 포문 개방도 늘려

  • 윤 대통령 "북 동향 빈틈없이 감시…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 주문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철거된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에 감시소와 경계호를 복원했다 사진은 북측 GP 내 감시소 모습 사진국방부
우리 군이 관측한 북측 감시초소(GP) 내 감시소 모습. [사진=국방부]

9·19 남북군사합의 완전 파기를 선언한 북한이 최전방 감시초소(GP) 복원 작업에 돌입했다. 서해 해안포 개방 횟수도 대폭 늘렸다. 우리 군은 남측 GP 복원 가능성을 포함한 대응 조치를 즉각 이행할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맞대응을 예고했다.
 
국방부는 27일 ‘북한의 9·19 합의 파기’ 선언 관련 입장문을 내고 “북한은 지난 23일 국방성 성명을 통해 사실관계를 호도하면서 사실상 9·19 합의의 전면 파기를 선언했다”며 “24일부터 일부 군사 조치에 대한 복원 조치를 감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복원 조치로는 철수한 GP 11곳 병력 근무 투입, 임시초소 설치 및 중화기 반입, 서해 해안포 포문 개방 증가 등이 지목됐다.
 
군은 이례적으로 북측 GP 동향을 담은 4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군 당국이 카메라와 지상 열상감시장비(TOD)를 통해 촬영한 이곳은 9·19 합의 이후 파괴됐던 동부전선 소재의 GP다. 해당 사진에는 북한군 감시소 전경과 진지에 무반동총 같은 중화기를 배치하는 장면, 병력이 야간 경계근무를 서는 장면 등이 담겼다.
 
남북은 2018년 체결한 9·19 합의에 따라 DMZ 내에서 운영 중이던 각각 11개 GP 중 10개를 완전 파괴했고, 1개씩은 병력과 장비는 철수하되 원형은 보존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21일)에 따른 대응 조치로 9·19 합의 중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을 제한하는 제1조 3항 비행금지구역 설정 효력을 22일 정지했다.
 
이에 북한은 23일 성명을 내고 “9·19 군사합의서에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며 “합의에 따라 중지했던 모든 군사적 조치들을 즉시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9‧19 합의 완전 파기를 선언한 셈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과 김명수 합동참모본부 의장으로부터 북한 동향 등 안보 상황 관련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동향을 빈틈없이 감시하면서 우리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김 의장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남측 GP 복원 여부에 대해 “적의 행동에 달려 있다”고 단언했다. 김 의장은 “신뢰를 깬 건 북한이기 때문에 (우리 군의) 대응조치는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될 것”이라며 “상응 조치는 할 것”이라고 GP 복원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방부는 북한의 이번 GP 복원 조치에 대해 “대응조치를 즉각적으로 이행할 만반의 준비를 갖춰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