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떡볶이 페스티벌… 세계축제협회 피너클 어워드 한국대회 수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이인수 기자
입력 2023-11-14 14: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떡볶이 페스티벌, 제17회 피너클어워드 동상 수상

대구 북구청의 떡볶이 페스티벌이 제17회 피너클어워드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사진대구북구
대구 북구청의 떡볶이 페스티벌이 제17회 피너클어워드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사진=대구북구]

대구 북구청의 떡볶이 페스티벌이 제17회 피너클어워드(Pinnacle Awards IFEA World-Asia Chapter)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이는 한국대회 입상작들이 아시아대회를 거쳐 미국에서 진행되는 본선에도 진출할 기회가 주어지며, 진주유등축제와 금산인삼축제가 미국 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세계축제협회는 1956년 세계축제의 네트워크 구축과 축제 경영정보 및 아이디어를 공유하고자 설립한 후, 미국, 호주, 뉴질랜드, 네덜란드, 독일, 영국 등 세계 50여 개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는 축제 전문기구로 한국은 중국, 싱가포르에 이어 3번째로 가입했다.
 
매년 전국 수백 개의 지역축제를 대상으로 우수축제 발굴과 성공노하우 및 글로벌 트렌드를 공유, 축제의 글로벌화를 앞당길 수 있는 경쟁력 확보를 목적으로 10여 개의 분야로 나눠 피너클 어워드를 시상하고 있다.
 
북구 떡볶이 페스티벌의 경우 음식·음료 부문에서 동상을 차지했다. 온라인 개최를 제외하고는 단 2회 만에 세계적으로 권위가 있는 상을 받게 된 것이다. 특히 대구지역에서는 피너클 어워드 수상이 최초이다.
 
떡볶이 페스티벌의 경우 대한민국 대표 간식을 넘어서 K-푸드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떡볶이를 주제로 한 지자체 최초의 축제이자 짧은 개최 이력에도 불구하고 유명 연예인 없이 누적 관람객 11만 명 집객, 합리적인 판매 가격, 친환경 축제 그리고 축제를 통한 세대 간의 소통, 지역경제 및 관광활성화 등 향후 지역축제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함으로써 규모와 역사를 자랑하는 전국의 대규모 축제들과 겨루어 당당히 본상을 차지했다.
 
축제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피너클 어워드 수상으로 세계를 무대로 할 무궁무진한 경쟁력을 입증한 떡볶이 페스티벌이 지역축제를 넘어 대구의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새로운 가능성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광식 북구청장은 “코로나 시기에 온라인으로 시작해 크고 작은 역경을 겪으며 지속시켰던 떡볶이 페스티벌이 개최 3회만에 이렇게 큰 상을 받은 것에 매우 감사하다”며 “K-푸드에서 K-페스티벌, 그리고 K-관광으로 대구 북구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