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후보 '코인' 검증…"허위 신고 적발시 후보 탈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11-14 14: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병도 "국민 눈높이 맞는 공천…검증위서 엄격 조사"

사진연합뉴스
한병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총선 예비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을 강화하기 위해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보유 내역 공개를 의무화하고, 후보자검증위원회 단계에서부터 검증하기로 했다.

한병도 당 전략기획위원장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총선기획단 제2차 비공개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는 후보 공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상자산 파악이 제도적으로 어렵다'는 지적에 "허위로 신고하면 그에 대한 책임을 법적으로 지게 돼 있다"며 "당에서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상응하는 조치'에 대해서는 "발각될 경우 후보 탈락도 포함된다"며 "허위 사실의 기재 등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가상자산) 보유한 것 자체를 다 문제 삼을 수는 없다"며 "재산 형성 과정을 저희들이 들여다 보면 문제 소지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내용을 보고 검증위에서 엄격히 조사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아울러 정치신인에게 공정한 권리를 제공하기 위해 적격 판정을 받은 예비 후보자의 정보를 온라인 플랫폼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전 국민이 예비 후보자들의 정보를 열람해 국민의 알 권리도 함께 충족하겠다는 취지다.

한 위원장은 "예비 후보자의 경력·학력·사진과 의정활동 계획서 등을 국민들에게 알리도록 할 것"이라며 "예비 후보자가 되면 당원들은 플랫폼에서 볼 수 있게 준비돼있는데, 전 국민이 (당원 로그인 없이도) 바로 볼 수 있도록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총선기획단은 민주당의 새로운 총선 캠페인도 논의했다. 한 위원장은 "시대 변화에 맞춰 국민께 새로운 정치 비전을 제시하고 미래 세대의 니즈(needs)에 맞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며 "총선에서 국민의 신뢰를 얻어나가야 한다는 논의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선 총선기획단에 참여한 위원들의 세부 분과도 확정됐다. △혁신제도(전략·선거제도 기구 논의) △국민참여(선거 관련 조직관리 및 국민참여 방안 논의) △미래준비(정책·공약 발굴 및 관리) △홍보소통(홍보 콘텐츠 제작) 등 총 4개로 나눴다.

혁신제도 분과 위원장은 한병도 의원이 맡고 의원으로는 신현영 의원과 장현주 변호사가 선정됐다. 국민참여 분과는 김병기 의원이 위원장이다. 위원은 이재정·전용기 의원과 최택용 부산 기장지역위원장이다.

미래준비 분과는 김성주 의원이 위원장을, 정태호 의원과 박영훈 당 청년미래연석회의 부의장이 위원을 맡는다. 홍보소통 분과는 한준호 의원이 위원장이며 장윤미 변호사와 박 부의장이 위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