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LF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 내달 21일 개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11-14 11: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AGLF 제2회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

  • 인니 폰독인다 골프코스서…16개국 58명 출전

  • 韓 김민별·김민솔·이다영·이소영·이효송·황유민

황유민이 2022년 제1회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 1번 홀에서 티샷 중이다 사진AGLF
황유민이 2022년 제1회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 1번 홀에서 티샷 중이다. [사진=AGLF]
아시아골프리더스포럼(AGLF)이 주관하는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총상금 75만 달러)이 내달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폰독인다 골프 코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16개국 58명이 출전한다. 사흘(54홀) 스트로크 플레이(최저타 경기) 방식이다.

개인전(상금 20만 달러·한화 약 2억6000만원)과 단체전(55만 달러·한화 약 7억2000만원)으로 나뉜다. 

단체전은 참가국 별로 2인 1조다. 한국 선수 중 조를 이룬 선수는 김민별-황유민, 이다영-이소영, 이효송-김민솔이다. 이효송-김민솔 조는 아마추어로 구성됐다.

황유민은 "지난해 처음 갔을 때 굉장히 어려웠다. 잘 치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기회를 잡게 돼 영광이다. 좋은 성적을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이다연은 "국가를 대표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선수들이 친한 동료여서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 밖에도 임희정, 아타야 티띠군, 자라비 분찬트, 샤네티 워너센, 하타오카 나사, 비비안 허우, 유상 허우, 차이 페이 이엉, 페이윤 치엔 등이 출전한다.

박폴 AGLF 사무총장은 "지난해는 모든 것이 처음이었다. 사단법인 설립 이후 13개국 14개 골프협회와 관계를 구축했다. 2년 차에 접어든 올해는 각국 우수 선수가 출전하게 됐다. 호주, 뉴질랜드를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세계 여자 골프 미래를 책임질 유망주가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