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교도통신 "바이든·시진핑 회담서 양국 군사 대화창구 재개 합의할 듯"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11-14 07:57
도구모음
  • 실무자급 군사 대화 창구 재개 이뤄질 전망

  • 우발적 충돌 막겠다는 목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왼쪽)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5일(현지시간) 미 샌프란시스코 정상회담에서 양국 군사 대화 창구를 합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미·중 관계자를 인용해 "양국은 인공지능(AI)의 군사적 활용에 관한 제한과 기후변화 대책에 대한 협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실무자급 군사 대화창구의 재개를 요청할 생각이고 시 주석도 이에 긍정적이다. 양 정상은 우발적 충돌 회피를 목표로 하고 양국 간의 긴장 완화를 이루려 한다"고 전했다. 

미·중 양국 정상회담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1년 만이다. 

미국은 중국이 2022년 낸시 펠로시 전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단절한 군사 통신을 재개할 것을 원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8월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미국과 군사 대화창구를 끊은 뒤 복원을 거부해왔다.

바이든 행정부는 군사 통신 복원의 중요성을 수차례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12일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미군과 중국 인민해방군 간 관계 재구축을 희망한다고 밝히며 중국과 안보 채널 복원이 이번 회담의 주요 과제라는 것을 시사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실수나 계산 착오, 잘못된 의사소통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보 채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13일 브리핑에서도 "우리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미·중 양자관계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들 중 일부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의제에 "열린 소통 채널 강화와 경쟁의 책임 있는 관리로 충돌을 막는 것"이 포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정상회담의 다른 주요 의제로 펜타닐 문제, 이-팔 전쟁 등이 거론된다. 미국은 중국이 펜타닐 단속에 협조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팔 전쟁의 확전을 막기 위해 이란과 가까운 중국이 협조할 것도 원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