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출산시대, 인재 패러다임을 바꿔라] 제약바이오, 글로벌 인재 수혈...별도 자회사로 R&D '집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성주 기자
입력 2023-11-14 17: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GSK, 사노피, 화이자 등 빅파마 출신 임원 영입

왼쪽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게일 워드 부사장과 이소정 상무 SK바이오사이언스의 리차드 캔싱어 부사장과 이동수 부사장 사진각사
왼쪽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 게일 워드 부사장과 이소정 상무, SK바이오사이언스 리차드 캔싱어 부사장과 이동수 부사장 [사진=각사]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기업 출신 인재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업계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준비에 나선 것이다. 연구개발(R&D) 전문 자회사를 별도로 설립해 기술력 강화에 나선 기업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14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사이언스, 셀트리온헬스케어, 롯데바이오로직스, 메디톡스, 신라젠, 한독, 피노바이오 등이 올해 다국적 제약사 부문장급 임원을 영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9월 미국 제약사 프로키드니의 게일 워드 품질관리 총괄을 품질운영센터장(부사장)으로 선임했다. 이어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에서 이소정 상무를 품질운영센터 산하 글로벌 규제기관 인허가 책임자로 낙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해 1월 사노피파스퇴르 연구 임원 출신 리처드 캔싱어 박사를 미국 법인 SK바이오사이언스USA의 R&D 담당 임원 자리에 앉혔다. 여기에 진스크립트프로바이오의 이동수 미주 지역 책임자를 판교 R&D센터 바이오사업개발실 부사장으로 불러들였다.

셀트리온그룹도 합병을 앞두고 셀트리온헬스케어에 암젠과 화이자를 거친 글로벌 인재 토머스 누스비켈을 미국 법인 최고사업책임자(CCO)로 발탁했다. 

롯데바이오로직스는 해외 위탁개발생산(CDMO) 영업 담당 인재를 확보했다. 지난 1월 로슈와 제넨테크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유형덕 상무를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영입했다. 

메디톡스는 8월 한국알콘의 북아시아 지역 메디컬 헤드를 담당했던 김재욱 이사를 의학본부장으로, 신라젠은 6월 머크(MSD)의 글로벌 백신 전략·제휴 리더 키시나 칼리차란 박사를 사업개발책임자로 각각 낙점했다.  

한독은 신임 대표와 전문약 사업부 총괄을 다국적 기업 출신으로 채웠다. 미국 화이자 본사 EP 사업부 부사장, 한국노바티스 심혈관대사질환 비즈니스 총괄, 한국알콘 대표 등 거친 김미연 신임 사장과 BMS에서 혈액암·항암제 사업부를 총괄한 김윤미 전무는 한독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피노바이오는 임상 개발 및 의학 학술 전문가 댄 쉬시를 메디컬 디렉터로, 아스트라제네카에서 연구개발 디렉터를 담당한 술탄 아마드를 수석 과학자로 임명했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인재 영입 배경을 신약 개발에 속도를 내는 동시에 해외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신약 개발을 위해 R&D 전문 자회사를 설립하는 제약·바이오 기업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진두지휘할 글로벌 인재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다국적 제약사에서 신약 개발과 영업 분야에서 검증된 인력을 적극 수혈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