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하이브, 4년 만에 화해 "제작 문화 관행 개선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10-30 17: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MBC 사장왼쪽과 방시혁 하이브 의장 사진MBC
MBC 안형준 사장(왼쪽)과 방시혁 하이브 의장(오른쪽) [사진=MBC]
MBC와 하이브가 다시 손을 잡았다.

30일 MBC에 따르면 MBC 안형준 사장은 방시혁 하이브 의장에 "과거 잘못되고 낡은 제작 관행들 때문에 상처 받았을 아티스트들에 대한 유감의 뜻"을 밝히며 하이브 측에 선진적 제작관행 정착을 위한 대화를 제안했다. 이에 하이브 방시혁 의장은 상암 MBC를 방문해 안형준 사장과 환담을 나눴다.

앞서 지난 4년 동안 MBC와 하이브는 아티스트와 콘텐츠 교류가 중단됐던 상태였다. '쇼! 음악중심'을 비롯하여 예능 프로그램 등 전반에 하이브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연하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MBC 안형준 사장은 방시혁 의장의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방송사와 엔터기업 사이에 오랜 기간 관행처럼 굳어진 그릇된 제작문화를 반드시 개선해 상호존중과 배려의 자세로 콘텐츠를 제작하는 환경을 만들자”고 말했다. 

또 MBC가 앞장서 아티스트의 권익 제고와 공정한 파트너십 관계를 정립하여 동반성장이 가능한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하이브 방시혁 의장은 “K-팝 아티스트의 권익을 높이겠다는 MBC 측의 배려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번 만남이 두 회사를 넘어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 전반에 선진적인 제작관행이 새롭게 정착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기업과 방송사가 함께 만난 이 자리에서 안형준 사장과 방시혁 의장은 K팝과 K콘텐츠의 발전을 위한 미래지향적인 의견들을 솔직하게 나누었다. 양사는 조속한 시일 내에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을 만들어낼 구체적인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서 함께 발표하기로 하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