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수출, 6분기 연속 증가세... "친환경차가 주도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상우 기자
입력 2023-10-30 11: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관세청, 3분기 승용차 교역 현황 발표

  •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 16.4% 증가

  • 친환경차 수출 비중 62.6% 돌파해 역대 최대

완성차들이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와 야적장에 줄 세워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완성차들이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와 야적장에 줄 세워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승용차 수출이 지난해 1분기 이후 6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친환경 승용차가 수출과 수입 전체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 승용차 교역을 주도하는 추세다.

관세청이 30일 발표한 승용차 교역 현황에 따르면 3분기 자동차 수출액은 146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6% 늘었다. 이 기간 수입액은 27억 달러로 22.8% 줄었다. 수출 대수는 61만대(2.9% 증가)며 수입 대수는 6만대(26.7% 감소)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수출 주요 대상국은 수출액 순으로 미국, 캐나다, 호주, 독일 등이다. 미국은 전년 동기 대비 24.5% 늘었다. 특히 독일 대상 수출은 70%나 증가했다. 반면 사우디(-17.6%), 스페인(-10.7%), 이스라엘(-18.8%) 등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차량 종류별로는 친환경 승용차 수출액 5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5.6%나 늘면서 수출 증가를 주도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친환경차 수요 확대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정상화로 관련 수출은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주요 수입 대상국은 독일, 미국, 중국 등이다. 중국에서 수입은 256.4% 늘었다. 반면 독일(-30.2%)과 미국(38.5%) 등 수입은 감소했다. 수입 비중이 가장 높은 친환경차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5.6% 줄었다. 대형 휘발유차는 40.9%나 감소했다. 다만 친환경차는 수입차 중 비중이 역대 최대인 6.26%를 기록해 전체 수입을 주도했다.

수출 평균단가는 2만3979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상승했다. 특히 친환경차는 역대 최대인 3만2676달러(19.2% 상승)를 기록했다. 수입 평균단가는 4만5575달러(5.4% 상승)다. 특히 대형 휘발유차 단가가 9만3054달러로 전년 대비 49.1%나 늘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