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입맛을 사로잡았다" …괴산 농식품, 미주 홈쇼핑서 인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괴산=이종구 기자
입력 2023-10-17 08: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미국 아리랑 축전에 참가한 괴산 농식품판매장사진  괴산군
미국 아리랑 축전에 참가한 괴산 농식품판매장.[사진 = 괴산군]


충북 괴산군이 미국 수출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파견한 해외무역사절단이 한인축제와 미주 홈쇼핑에 참여해 괴산 농식품을 완판하며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17일 괴산군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4일간 미국 오렌지카운티 가든그로브 공원에서 열린 ‘아리랑 축제’에 괴산군 9개 기업이 42개 품목(고춧가루, 대학찰옥수수, 선식, 김 등)으로 판촉전에 참여했다.
 
축제에 참여한 방문객을 대상으로 농식품 판촉에 나선 결과 총 3.5t을 판매해 12만 달러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지난 12일에는 미국 전 지역에 방송되는 MBC 아메리칸 공영방송 홈쇼핑에 괴산군 5개 업체가 냉동대학찰옥수수, 감자전, 다슬기해장국, 선식, 무청시래기 등 5개 품목으로 생방송에 직접 참여했다.
 
준비된 3t 물량을 완판하며 2만1000달러의 판매액을 기록했으며, 추가 물량을 신청받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또 오렌지카운티 한인회관에서 수출협력 방안 간담회를 열고 오렌지카운티 조봉남 한인회장, 태미 김 어바인 시의원 등과 함께 괴산군 농식품 수출 판로 확대와 지역 간 상생 협력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군은 이번 미국 방문을 위해 6.5t의 농식품을 모두 판매해 총 14만 달러 성과를 거뒀으며, 추가 물량을 발주하면 20만 달러 이상의 판매액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한인축제 판촉전과 홈쇼핑에서 준비한 물량이 완판되며 괴산군 농식품의 우수성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이번 해외무역사절단 파견이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돼 수출 판로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