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美혈액학회서 CAR-T 치료제 포스터 발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3-10-15 10: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기존 카티 치료제 대비 높은 치료 효과·낮은 재발률 확인"

사진앱클론

앱클론은 제65회 미국혈액학회(ASH)에서 키메릭항원수용체-T세포(CAR-T) 치료제 ‘AT101’ 및 CD30 표적 CAR-T 치료제에 대해 미국 펜실페니아대 의대와 공동 발표한다고 13일 밝혔다.

미국혈액학회는 세계 최대 규모의 혈액암 분야 학회다. 올해는 오는 12월 9일부터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다.

이번 학회에서 앱클론은 AT101의 임상 1상의 업데이트된 후속 관찰 결과를 포스터로 발표한다. 신규 표적인 CD30 CAR-T 치료제 연구 결과는 구두 발표할 예정이다.

앱클론은 앞선 지난 6월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AT101의 임상1상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달에는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국제학술대회(ICBMT 2023)에서 AT101 임상 1상의 후속 관찰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당시 고용량을 투여한 환자 중 1명이 부분관해(PR)에서 완전관해(CR)로 전환되면서 완전관해율이 75%로 높아졌다. 저용량 투여군 환자 3명은 1년 이상 완전관해를 유지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번 ASH 발표에서는 AT101의 완전관해 지속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기존 CAR-T 치료제의 재발률과 비교할 예정이다.

앱클론 관계자는 “AT101은 기존 CAR-T 대비 높은 치료 효과와 낮은 재발률을 보인다”며 “AT101의 성공적인 임상 2상 진행과 더불어 빠른 승인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