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민선8기 축산악취 개선 위해 '총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예산=허희만 기자
입력 2023-10-10 10: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악취개선 공모사업 3년 연속 선정… 발판 삼아 악취 제거 나선다!

깨끗한 축산농장 인증 현판 전달식사진예산군
깨끗한 축산농장 인증 현판 전달식[사진=예산군]

충남 예산군이 민선8기 출범 이후 축산농가의 악취 개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재구 군수 “축산악취 개선에 총력 기울여야”

최재구 예산군수는 민선8기 예산군수 취임 이후 축산 분야의 최우선 공약의 목표로 ‘축산악취 개선’을 내걸었다.
 
특히 축산악취 개선을 위해서는 다양한 사업 추진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축산 농가의 자발적인 정화 노력과 적극적인 협력이 중요하기에 농가에서부터 악취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최재구 군수는 재래식 돈사를 개선해 중앙 집중 배기식 환기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축산업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있는 오가면 소재 호은2농장(대표 박경원)을 방문하고 선도 모델의 확장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오가면 호은2농장은 반도체 공장과 동일한 공조시스템 적용을 통한 온도, 습도, 공기 순환 유지와 조절 등 새로운 시도에 나서 악취 저감은 물론 쾌적한 축산환경 구축에도 앞장서 눈길을 끌고 있다.
 
◇충남 최초 깨끗한 축산농장 100호 달성

깨끗한 축산농장은 농가가 자발적으로 축사 내·외부를 깨끗하게 관리하고 가축분뇨를 신속·적정하게 처리해 환경 오염 방지와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이끄는 농장을 뜻하며,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정하고 있다.
 
대상축종은 △한·육우 △젖소 △돼지 △닭 △오리 △말(2023년 추가, 2분기부터 신청 가능)이며, 축산업 허가 및 배출시설 설치 허가·신고 농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현재 군은 충남 최초로 총 100곳의 농장이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됐으며, 앞으로 2030년까지 200곳의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을 목표로 사업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3년 연속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 선정

예산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4년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군은 전국 상위 5개 시군에 포함돼 이번 공모에 선정됐으며, 도내에서도 1위로 선정되면서 총 21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번 사업 선정에 따라 군은 사업 신청 관내 12개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분뇨처리방식 개선, 축산 악취 저감, 경축순환 활성화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군은 이를 통해 축산악취 저감은 물론 지속가능한 축산업의 발전을 유도해 '축산=악취'라는 공식을 깨뜨리고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축산의 지평을 열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재구 예산군수는 “축산악취라는 과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축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는 결코 열어나갈 수 없다”며 “이를 위해 민선8기 예산군은 축산악취 해결을 제1의 축산 분야 과제로 삼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축산악취 개선은 농가의 자발적인 노력과 협력이 없다면 아무리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도 해결할 수 없다”며 “농가 관계자 여러분께서도 마음과 뜻을 모아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축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열어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