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 세일즈맨으로 변신해 미국 방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최주호 기자
입력 2023-10-09 16: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세계한인비즈니스 대회' 참석...경북 기업 및 문화체험관 40여 개 부스 운영

  • 텍사스주 방문, 우주·항공·방산사업 CEO 만나 투자 협력 방안 논의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0월 9~18일까지 경북의 우수 생산품과 문화 예술을 들고 세계 1위 경제 대국인 미국을 방문해 세일즈맨으로 변신한다.
 
특히 올해는 한미동맹 70주년과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이 되는 때라 방미 효과는 더욱 클 전망이다.

먼저 10월 11~14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21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는 올해 처음으로 해외에서 개최되며 전 세계 50개국의 3000여 기업이 참가한다.
 
경북에서는 25개 기업이 참가해 미주 시장 수출 상담과 상품 판매 등을 진행하며, 이철우 지사는 ‘경북 세일즈맨’이 되어 미주 시장 판로 개척을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메타버스 체험관, 경북문화홍보체험관, 철제 강판에 조선 회화를 재현한 포스코의 포스아트 특별전, 그리고 하회별신굿탈놀이, K-pop 댄스 공연 등 문화 예술 공연도 함께 소개해 경북 문화의 우수성을 알린다.
 
12~15일까지 개최되는 제50회 LA 한인 축제에는 주로 농수산물을 생산하는 도내 35개 기업이 참가해 29개 부스를 운영한다. 또한 경북 홍보관 및 체험관 17개 부스를 운영해 미주지역 동포와 미국인들에게 경북형 K-푸드와 K-컬처의 위상을 선보인다.
 
한편 경북의 해외 진출에 앞장서는 경상북도해외자문위원(43개국 115명) 정기총회도 11~14일까지 LA에서 개최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명예직으로 해외에서 경북 알리기에 적극 앞장서고 지원을 아끼지 않는 해외자문위원들을 만나 격려와 감사를 전할 계획이다.

미국 아마존 입점 업체인 푸닷(Foodot)사와는 경북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미국 최대 한인 마트 체인인 H마트에서는 안동소주, 떡볶이, 장류 등 지역 농산품을 홍보한다.
 
또한 이 지사는 구미의 방산혁신클러스터 지정 등과 관련 미국 내 우주·항공·방산 최대 지역인 텍사스를 방문해 아메리칸 항공, 벨 헬리콥터, 록히드 마틴의 CEO를 만나 경북 내 투자유치를 위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방미 기간 중 줄리안 골드 베버리힐스 시장, 제인 넬슨 텍사스 주 국무장관, 노아 블롬 뉴포트 비치 시장, 마크 제프 뉴욕상공회의소 회장, 듀비 호닉 유대인 상공회의소 회장 등 유력 정재계 인사들을 차례로 만나 상호 교류와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하며 쉴 틈 없는 지방 외교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미국 내 한인들의 최대 행사인 LA 한인 축제와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를 찾아 경북의 상품과 문화를 적극적으로 세일즈 할 것”이라며, “이번 출장을 통해 전 세계적인 K-컬처와 K-푸드 열풍을 경북도의 우수 상품 수출 확대로 연결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