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차례상 평균비용 30.3만원…작년보다 4.9% 줄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09-12 09: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마트 한우·전복 등 최대 50 할인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1일 이마트와 SSG닷컴은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위크 주말 세일 행사를 진행한다 3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신선식품과 생활용품 가전제품 등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이마트 매장에서 장을 보는 시민의 모습 202391
    scapeynacokr2023-09-01 14445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9월 1일 서울의 한 이마트 매장에서 장을 보는 시민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이 평균 30만3002원으로, 지난해 대비 4.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평년 대비 이른 추석으로 성수품 출하량이 줄어 가격이 높았던 것과 달리 올해는 출하가 늘며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추석 명절을 약 3주 앞둔 9월 6일 기준으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한 전국의 16개 전통시장과 34개 대형유통업체의 가격 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업태별로는 전통시장 26만3536원, 대형유통업체 34만2467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3.2%, 6.2% 하락했으며, 총비용은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보다 23%(7만8931원)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금액 비중이 높은 쇠고기(양지, 우둔)가 올해는 한우 사육수 증가에 따른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가격이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원재료 수입단가가 오른 약과, 강정, 게맛살 등 가공식품의 가격은 여전히 오름세며 어획량 감소로 참조기의 가격도 지난해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aT는 정부가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20대 성수품의 공급을 역대 최대규모로 확대하고, 670억원 규모의 농수축산물 할인지원 등 소비자 체감물가 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 각종 할인 혜택을 잘 활용하면 더욱 알뜰하게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