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처음 느낀 엄숙함"…하정우·임시완 '1947 보스톤', 추석 극장 잡을 수 있을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9-11 17: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임시완 바라보는 하정우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배우 하정우왼쪽가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 제작발표회에서 임시완을 보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831
    scapeynacokr2023-08-31 12421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배우 하정우, 임시완 [사진=연합뉴스]
올 추석 극장가를 감동으로 물들일 영화 '1947 보스톤'이 오늘(11일) 처음으로 베일을 벗었다. '대한민국의 자랑' 손기정·서윤복 마라톤 선수의 이야기를 담은 '1947 보스톤'이 위축된 추석 극장가에 활력을 되찾아 줄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 시사회가 진행됐다.

영화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출전하려는 마라토너들의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영화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강제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 중 하정우는 1947년 해방된 조국,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선수들을 훈련 시키는 마라톤 감독 '손기정' 역을 맡았다.

하정우는 "'손기정' 선생님께서 선수단을 이끌고 여정에 오르셨는데 큰 책임감을 느끼셨을 거 같다. 베를린 올림픽에서 태극기를 못 달았던 데 슬픔을 느끼시고 '이번에는 꼭 태극마크를 달아야겠다'고 마음 먹으셨을 거 같은데 저도 그 마음가짐으로 작품에 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손기정' 역을 맡는다는 것에 대한 부담감과 책임감을 언급하며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 감독님께서 손기정 선생님에 관해 많은 이야기를 해주었다. 테이크를 찍을 때마다 '선생님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고민하기도 했다. 그런 마음이 쌓이다 보니 촬영에 임하는 마음가짐도 달라지더라. 프롤로그 장면에서 일장기를 달고 시상대에 오르는데 발이 쉽게 떨어지지 않았다. 영화 세트가 아닌 실제 체험과 같은 기분이 들었다. 한 번도 느끼지 못한 엄숙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하정우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배우 하정우가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831
    scapeynacokr2023-08-31 11304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인사말 하는 하정우[사진=연합뉴스]

임시완은 '손기정'의 제자로 밤낮없이 계속되는 고된 훈련을 견디는 국가대표 마라토너 '서윤복'을 연기했다.

그는 "'그분'께 누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책임 의식을 가지고 작품에 임해야 했다. '서윤복' 선수가 최초로 태극 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나간 것처럼 저 역시도 작품에 임할 때는 '국가 대표'라는 마음가짐을 가지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윤복' 선수의 외형에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했다. 마라토너의 몸에 가까워지려 식단과 운동을 병행했고 체지방량을 6%로 만들었다.

임시완은 "가장 많은 시간을 들인 건 단연 '몸'이었다. 식단과 운동을 병행하면서 몸을 만들었다. 촬영 준비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닭가슴살과 샐러드를 달고 살았고 운동도 매일 했다. 근육이 탄탄해 보여야 해서 컷과 컷 사이에도 틈틈이 운동했다. 목표한 건 아니었는데 인바디를 재어보니 체지방량이 6%더라. 인생 최초였다. 신기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강제규 감독은 "SF 영화에 관심이 많을 때가 있었다. 할리우드 영화를 보니 '미래'를 다룬 작품은 많은데 '과거'를 다룬 작품은 적더라. '미래를 표현한다는 건 뭘까?' 고민했고 우리가 살아왔던 과거 모습이 미래를 예견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임시완 사진연합뉴스
인사말 하는 임시완 [사진=연합뉴스]

강 감독은 '불의 전차'를 보고 달리기의 매력에 빠졌고 언젠가 달리기를 소재로 한 작품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고 한다.

강제규 감독은 "손기정, 서윤복 선생님께 관심을 가지게 된 것도 그 시간이 쌓였기 때문이다. 마라톤은 아무것도 없이 맨몸으로 터널을 향해 달려가고 끊임없는 도전을 하는 스포츠다. 마라톤이 주는 독특한 감성과 이야기가 있어서 작품을 만들게 되었다"고 말했다.
 
1947 보스톤 강제규 감독 사진연합뉴스
'1947 보스톤' 강제규 감독 [사진=연합뉴스]

마지막으로 강제규 감독은 '1947 보스톤'의 예비 관객을 언급하며 "과거는 미래라고 말해왔다. 관객들이 '과거 이야기'를 고리타분하고, 재미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역사 속에 담긴 소중한 이야기가 너무나 많다. 역사 속 인물을 통해, 그들의 삶을 통해 우리가 잘 살아가고 있는지 점검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거 같다. 무심하거나, 관심이 없을 수도 있는데 모쪼록 젊은 관객들에게도 힘이 되고 도움도 될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47 보스톤'은 9월 27일 개봉한다. 러닝타임은 108분이고 관람 등급은 12세 이상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