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강서구청장 보선 경선룰 확정…'일반국민 50%, 당원 50%'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9-11 14: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5~16일 여론조사, 17일 결과 공개

  • 이철규 "합리적인 방식으로 후보 결정"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 등록하는 김태우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이 10일 국회 국민의힘 기획조정국에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3910
    uwg806ynacokr2023-09-10 10570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이 지난 10일 국회 국민의힘 기획조정국에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11일 당의 공직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을 당원조사 50%, 일반유권자 조사 50%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관위 회의 직후 이러한 결정 내용을 공개했다.

경선은 이달 15~16일 양일간 진행된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여론조사 기관 2곳이 강서구민 당원 1000명, 일반 유권자 500~1000명을 대상으로 후보자 적합도를 조사할 계획이다.

여론조사 결과는 17일 공관위의 제3차 회의 후 발표된다. 최종 후보자 선출은 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결정된다.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경선에는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과 김진선 서울 강서병 당협위원장, 김용성 전 서울시의원 등이 출마한 상황이다.

경선 출마자 3인 모두 이 같은 경선 방식에 동의했다고 공관위는 설명했다. 후보들은 경선 결과에 승복하며, 경선에서 떨어진 후보는 최종 후보자의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보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내용의 합의문에 서명하기도 했다.

이번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는 지난 5월 김 전 구청장이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로 구청장직을 상실해 치러지는 것으로, 선거일은 내달 11일이다.

공관위원장인 이철규 사무총장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공직 후보자 추천은 당 지도부나 당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특정인이 마음에 맞는 후보를 지정하는 것이 아니라, 당헌·당규에 따라 민주적 절차를 거쳐서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식으로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선관위 후보자 등록 신청 기간은 이달 21~22일이며, 선거운동 기간은 이달 28일부터 내달 10일까지다. 앞서 민주당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로 진교훈 전 경찰청 차장을 전략공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