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태평양전쟁 방불케 해"...日 군비확장 비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9-02 16:33
도구모음
  • "일본 손아귀에 '창'을 체계적으로 쥐여주는 것"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지난 7월 동해 공해상에서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지난 7월 동해 공해상에서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해상 미사일 방어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일본의 최근 무장 강화 움직임을 두고 "태평양전쟁을 방불케 한다"며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외무성 일본연구소 연구원 김설화 명의로 된 '일본은 침로를 바로 정해야 한다'는 글을 보도하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미국이 일본에 판매하기로 한 합동장거리공대지순항미사일(JASSM-ER), 일본의 12식 지대함 유도탄의 사거리 연장 등을 거론하며 "일본의 위험천만한 군비확장 책동이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계선을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미국이 일본을 인도·태평양 전략 실현의 돌격대로 써먹을 타산 밑에 일본의 손아귀에 '창'을 체계적으로 쥐여주는 것"이라며 "일본을 침략전쟁의 대포 밥으로 내몰려는 흉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일본이 장거리 미사일들의 사정권에 넣으려 하는 지역 내 나라들은 '대동아공영권' 야망 실현의 제단 위에 올려놓고 난도질하던 한 세기 전의 허약한 나라들이 아니다"라며 북한과 중국의 군사력에 자신감과 확신을 드러냈다.
 
한편 일본은 북한과 중국의 군사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적 기지 공격능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장거리 미사일 역량 확충에 힘을 쏟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