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챔피언십서 2주 연속 아마 우승 도전하는 장유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09-01 18: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3 KPGA 코리안 투어

  • LX 챔피언십 2R

  • 아마 장유빈 133타 공동 선두

  • 2주 연속 도전…"우승 생각 없어"

아마추어 장유빈이 1일 경기 안산시 더헤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3 KPGA 코리안 투어 LX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스윙하고 있다사진KPGA
아마추어 장유빈이 1일 경기 안산시 더헤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3 KPGA 코리안 투어 LX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스윙하고 있다. [사진=KPGA]
아마추어 장유빈이 2주 연속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우승을 노린다.

장유빈은 1일 경기 안산시 더헤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2023 KPGA 코리안 투어 LX 챔피언십(총상금 6억원)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낚아 7언더파 65타를 때렸다.

이틀 합계 11언더파 133타로 전날(15위)보다 14계단 올라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어깨를 나란히한 선수는 윤상필과 김비오다. 4위 그룹(이틀 합계 10언더파 134타)을 형성한 장희민, 최진호, 김재호, 옥태훈과는 1타 차다.

장유빈은 지난주 아마추어 신분으로 KPGA 군산CC 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었다. 이날 선두에 오르며 2주 연속 아마추어 우승을 노린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장유빈은 첫 홀 버디를 기록했다. 12번 홀과 18번 홀 버디 2개를 추가했다. 전반 9홀 3타를 줄인 그는 2번 홀 버디에 이어 6·8·9번 홀 버디를 추가했다.

전날 68타에 이어 이날 65타를 때리며 133타를 쌓았다.

라운드 종료 후 장유빈은 "KPGA 군산CC 오픈 우승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좋은 성적을 기록해서 기쁘다. 우승으로 들뜬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있다"며 "우승에 관한 생각은 전혀 하고 있지 않다. 지난주도 16번 홀 끝날 때까지 우승 생각이 없었다. 아마추어 신분이라 그런지 덜 긴장된다"고 말했다.
 
아마추어 장유빈이 1일 경기 안산시 더헤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3 KPGA 코리안 투어 LX 챔피언십 2라운드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KPGA
아마추어 장유빈이 1일 경기 안산시 더헤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3 KPGA 코리안 투어 LX 챔피언십 2라운드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KPGA]
윤상필은 이날 버디 7개,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때렸다. 합계 133타로 장유빈 등과 공동 선두에 위치했다. 

윤상필은 "이번 시즌이 가장 컨디션이 안 좋다. 의아스럽다. 영국 대회(인터내셔널 시리즈 잉글랜드) 출전 이후 이번 주 수요일에 한국에 도착했다. 시차 적응도 안 되는 상황이다"며 "선두에 올랐으니 목표는 우승이다. 퍼트감만 괜찮으면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2라운드 결과 커트라인은 2언더파 142타로 설정됐다. 그 결과 72명이 컷을 넘었다. 

양지호, 황인춘, 아마추어 조우영, 허인회, 주흥철, 변진재 등은 컷을 넘지 못했다.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은 실격됐다. 준비한 공을 모두 소진했기 때문이다. 이날 서요섭은 8개 홀에서 3타를 잃었다. 9번째로 플레이한 18번 홀에서는 티샷 세 번이 모두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으로 향했다. 이어진 샷도 OB 구역으로 3번 날렸다. 총 6개의 공을 소진한 서요섭은 결국 경기를 포기했다. 실격 이후 서요섭은 "OB가 너무 많이 나서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