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2022년 살림규모 공시… 전년 대비 2,274억원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논산=허희만 기자
입력 2023-09-01 13: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방교부세ㆍ보조금 등 이전재원 비중 크게 늘어… 지방채 발행 없었다

논산시청 전경사진논산시
논산시청 전경[사진=논산시]

충남 논산시 재정적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시민이 재정운용 현황과 시의 살림규모를 이해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자 ‘2022년 회계연도 결산기준 재정공시 내역’을 8월 31일 시 홈페이지에 공시했다.
 
시가 지방재정계획 및 재정공시 심의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공시한 내역은 9개의 일반분류ㆍ59개 세부항목이 망라된 ‘공통공시’와 주민의 수혜도 및 관심도가 높은 9개 사업이 포함된 ‘특수공시’로 구분되어 있다.
 
자세한 공시 내역을 살펴보면 2022년도 논산시의 총 살림규모는 2021년 대비 2,274억원이 증가한 1조 6,099억원이다. 이중 △지방세 및 세외수입 등 자체수입은 1,569억원 △지방교부세ㆍ조정교부금ㆍ보조금 등의 이전재원은 9,628억원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는 4,902억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2022년 논산시의 일반회계 세입 재원 중 지방교부세와 보조금 등의 이전재원이 9,406억원으로 공개됐다.

이는 전년 대비 1,489억원 증가한 것으로 일반회계 세입 재원 중 72.4%의 비중을 차지하는 수치다. 자체수입의 경우 1,21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82억원이 증가했으나 전체 안에서의 비중 상승 폭은 그리 크지 않았다.
 
다시 말해 논산시의 적극적인 정부예산 확보 활동이 결실을 맺으며 이전재원의 비중은 대폭 커지고, 자체수입 비중은 크게 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아울러 논산시는 2022년 지방채 발행액이 없으며, 주민 1인당 채무액이 ‘제로’로 집계된 점으로 미뤄보아 건전한 재정 운용을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우리시는 타 지자체와 비교했을 때 재정의 규모는 크고 부채는 적은 편이기에 재정적 효율성과 탄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며 “건전하고 합리적인 재정 운용과 적극적인 정부예산 확보 움직임을 통해 ‘시민 행복 논산’ 조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